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경제 회복세에 힘입은 中 전력량 증가세...하반기에도 이어질 듯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3.07.28일 11:25



한 직원이 지난 3월 29일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시 소재 하뎬(哈電)그룹 하얼빈전기기계공장 생산 작업장에서 용접 작업에 한창이다. (사진/신화통신)

[신화망 베이징 7월28일] 올 하반기 중국의 전력 사용량이 상반기에 이어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올 상반기 중국의 전력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다. 그중 첨단기술 및 장비제조업의 전력 사용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 증가했으며 4대 대면형∙모임형 서비스업 2분기 전력 사용량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모두 20%를 넘어섰다. 이렇듯 상반기 일부 전력 사용량 데이터를 통해 중국 경제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업계에서는 하반기 전력 사용량 증가 속도가 상반기보다 더 빨라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국전력기업연합회(CEC)는 하반기 전력 사용량이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치를 내놨다.

◇뚜렷한 경제 회복세, 하반기 전력 사용량도 크게 늘듯

올 상반기 중국의 전력 사용량은 4조3천100억㎾h(킬로와트시)로 전년 동기 대비 5% 늘었다. 그중 1∙2분기의 전력 사용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6%, 6.4% 증가했다.

왕이쉬안(王益烜) CEC 통계∙데이터센터 주임은 지난 25일 언론 브리핑에서 "전력 사용 증가율 변화 추세가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변화 추세와 대체로 일치하고 있어 올 상반기 국민경제의 전반적인 회복세를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도 전력 사용량이 한층 더 늘어나 중고속 증가율을 보일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지난달 27일 바이어가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에서 열린 '제18회 중국국제중소기업 박람회'에서 신에너지차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첨단산업 전력 사용량 증가 눈에 띄어

중국 제조업의 고급화∙스마트화∙녹색화가 계속 심도 있게 추진되면서 관련 업계의 전력 사용량도 증가하고 있다.

CEC의 통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국 규모 이상(연매출 2천만 위안 이상) 제조업의 전력 사용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증가했다. 왕 주임은 그중 "첨단기술 및 장비제조업의 상반기 전력 사용량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해 전체 제조업 증가 수준을 3.8%포인트 앞서 중국 제조업 산업의 전환 및 업그레이드가 계속 추진되고 있음을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부 신흥산업의 전력 사용량 증가가 눈에 띈다. 신에너지차의 빠른 발전에 힘입어 신에너지차 완성차 제조의 올 상반기 전력 사용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7% 늘었으며 충전 및 교환 서비스 산업은 73.7% 급증했다. 태양광 장비 및 부품 제조업과 풍력 장비 제조의 전력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6.7%, 34.7% 확대됐다.

장더빈(蔣德斌) 중국전력기업연합회 통계·데이터센터 부주임은 "하반기 2차 산업의 전력 사용량이 전년 대비 약 5% 늘 것으로 전망하는데 첨단기술 및 장비제조업의 전력 사용량이 계속해 이를 앞지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비 회복에 따른 서비스업 전력 사용량 빠르게 증가

중국의 소비시장이 안정적인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3차 산업의 전력 사용량이 전년 동기 대비 9.9% 증가했다. 분기별로 올 1∙2분기 3차 산업의 전력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 15.9% 확대됐다.

왕 주임은 2분기 3차 산업용 전력 사용량의 급속한 성장을 이끈 두 가지 요인으로 지난해 2분기의 낮은 기저효과와 올 들어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의 점진적인 해소를 꼽았다.

여기서 주목할 만한 점은 3차 산업 중 대면형 서비스업과 관련이 비교적 높은 산업인 교통∙요식업∙소매업의 전력량 증가가 이동 및 소비에 대한 주민들의 높은 수요를 반영한다는 것이다. CEC의 통계에 따르면 ▷임대 및 비즈니스 서비스업 ▷숙박 및 요식업 ▷교통 운송/창고 및 우편업 ▷도소매업의 상반기 전력 사용량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3~15% 구간까지 높아졌다.

장 부주임은 서비스업 경제가 비교적 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지난해 4분기의 낮은 기저효과까지 더해지면 하반기 3차 산업 전력 사용량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13%를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7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