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학창시절 고백 못 받아봤다" 덱스, 뻬빼로는 친구들과 교환만 해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1.22일 18:25



사진=나남뉴스

대세로 떠오른 덱스가 학창시절에 여자친구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덱스101'에는 "덱스가 만든 뒤틀린 황천의 빼빼로"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영상에서 덱스는 '빼빼로 데이'를 맞아 회사 직원들에게 줄 빼빼로를 직접 만들었다.

덱스는 ‘요리는 쉽게 쉽게’가 모토라고 말하며 준비해온 재료를 모두 꺼내놓았다. 초콜릿을 녹여 막대 과자에 하나씩 묻혀야 하는데 그는 하나하나 개별로 바르는 것이 아닌 녹인 초콜릿을 부어버리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처음에는 초콜릿 주머니를 만들어 짜는 방식으로 뿌릴 계획이었지만, 주머니가 터지는 바람에 계획이 꼬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덱스는 일단 부어보았지만 제대로 도포되지 않아 포기했다.

결국 초콜릿을 중탕해서 녹이는 방식으로 계획을 바꿨지만 “난 성격 급해”라며 중탕을 약불이 아닌 센 불로 했다. 결국 물이 넘쳐 초콜릿이 담겨있던 그릇에 다 들어가 안에있던 초콜릿이 다 굳어버려 쓰지 못하게 됐다. 덱스는 몇 번이나 약불로 해야 한다고 알려줬던 제작진에게 “왜 미리 말 안 했어?”라며 물었다.

초콜릿을 겨우 다 녹인 덱스는 막대 과자를 한 움큼 집어 한 번에 모두 묻히기 시작했다. 투박한 방식으로 빼빼로를 만들며 “참고로 저희 광고 아니다. 광고로 이렇게 하면 내용증명 날아온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어릴 때 빼빼로 나눠먹던 추억 떠올라



사진=유튜브 '덱스101' 채널

덱스는 "어렸을 때는 빼빼로데이, 화이트데이, 발렌타인데이 뿐만 아니라 순천 고향에는 에이스데이도 있었다"며 "그런 데이를 생각하면 약간 몽글몽글해진다. 엄마가 식탁에 학교에 가져가라고 빼빼로 예쁘게 포장된 걸 올려놓는다"고 말하며 어릴적 추억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학교에 가져가서 친구들이랑 교환한다. 내가 평상시 좋아하는 친구, 내가 친한 친구들한테 '빼빼로 데이야'하면서 준다"며 "그러면서 많이 받기도 하고 거의 품앗이 같은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덱스는 "중, 고등학교 때로 올라가면서 사실상 인기의 척도가 된다"며 “난 안타깝게도 많이 선택받지 못했다,고백? 학창시절 여자친구 단 한 번도 없었다 그것만 봐도 (알지않나)”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제작진이 "고백받아본 적 없냐"고 질문하자, 덱스는 "학창시절에 여자친구가 단 한 번도 없었기 때문에 그것만 봐도"라며 웃었다. 또 덱스는 빼빼로를 만들면서 “태어나서 이런 거 만들어 보는 게 처음이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덱스는 “개인 현금 25만원 뽑았다 랜덤으로 5만원 넣어둘 것”이라며 이벤트까지 준비했다. “근데 이렇게 초콜릿으로 만들어보는 건 처음”이라며 정성스럽게 만들었다. 몇 번의 시행착오 끝에 어느정도 빼빼로 모양을 만들어 완성했다.

한편 덱스는 특수부대 UDT 출신으로 현재 크리에이터이 겸 방송인으로 활동중이며 지난해 방송된 넷플릭스 '솔로지옥' 시즌2에 출연해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았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5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이번 빙설시즌에 흑룡강은 어느 정도 인기를 끌었을까? 먼저 두조의 데이터를 보자. 2024년 양력설기간 동안 흑룡강성은 총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전년 대비 173.7%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69억 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364.7% 증가했다. 방금 끝난 음력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정월대보름밤의 일월호반에는 불꽃이 휘황찬란하고 인파가 밀물과 같았다. 2월 24일 밤, 수분하시 정월대보름축제 불꽃놀이가 북해공원 일월호에서 열려 대중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즐겁고 화목하며 경사스러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여 수분하의 인기, 소비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룡강과 서장에 꽃등불이 비치고, 두 고향이 한데 모였다. 2월 25일, 시가체시(日喀则市) 인민정부와 흑룡강성 제8진서장지원작업팀이 주최하고 시가체시관광발전국이 주관하고 씨트립 그룹이 후원하고 흑룡강성 문화관광청이 지원하는 '룡장정견, 량향정원' 시가체관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