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대형 핵융합 실험장치 가동 시작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2.03일 18:58
[도꾜 12월 2일 발 신화통신] 일본과 유럽련합이 공동으로 건설하고 일본 이바라키현 나코시에 위치하는 대형 핵융합 실험장치가 12월 1일부터 가동을 시작하면서 ‘인공 태양’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일본량자과학기술 연구개발기구인 나코아연구소는 1일 오후에 대형 핵융합 실험장치인 JT-60SA의 가동 개시 기념식을 열었다. 일본 문부과학상 성산정인(盛山正仁), 유럽련합 에너지 담당 위원인 카드리 심손 등 일본과 유럽련합 량측 관계자가 출석했다. 중앙 통제실의 버튼을 누르자 몇초후에 장치안에서 초고온의 플라즈마가 생성되였다.

량자과학기술 연구개발기구의 자료에 따르면 JT-60SA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초전도 토카마르코 핵융합 원자로로 지난 10월 23일 시험 가동을 통해 핵융합에 필수적인 플라즈마를 처음으로 생성했다. 핵융합은 두개의 가벼운 원자핵이 하나의 무거운 원자핵으로 합성되면서 거대한 에너지를 방출하는 과정으로 핵융합은 리론적으로 거의 무한한 에너지를 공급할수 있다.

JT-60SA 계획은 국제열핵융합실험원자로계획(ITER, 일명 ‘인공태양' 계획)의 선행 항목으로 그 성과는 ITER에 반영되여 향후 핵융합 원형 원자로(核聚变原型堆) 건설에 사용될 예정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이소라SNS 힘들었던 시기에 서로를 만나 찐친이 되기까지, 엄정화와 이소라가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이소라는 엄정화를 향해 "인생에 제대로 된 친구 한명이면 된다고 하지 않냐. 난 됐다"라며 최고의 표현을 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플땐 쉬어도 돼" 서울시, '서울형 입원생활비' 지원금 인상

"아플땐 쉬어도 돼" 서울시, '서울형 입원생활비' 지원금 인상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질병·부상으로 입원치료가 필요해도 편히 쉴 수 없는 노동 취약계층에게 '서울형 입원 생활비'를 확대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있던 '서울형 유급병가'제도를 손 봐 '서울형 입원 생활비'로 이름도 바꾸고 금액 또한 확대해 1일 89,250원에서

"일진 연기=경험?" 주현영, 학창시절 '금품갈취 피해자' 충격 고백

"일진 연기=경험?" 주현영, 학창시절 '금품갈취 피해자' 충격 고백

MZ대표 배우 주현영이 학창시절 잘나가는 언니들에게 '금품 갈취'를 당한 적 있다고 털어놔 화제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에서는 '주현영, 많은 현영이들 중 제일 잘나갔지만 SNL 관두고 이제 토요일에 할 일 없는 백수' 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50억 아파트를 1억 4천에" 오정연, 성수 트리마제 입주 비결은?

"50억 아파트를 1억 4천에" 오정연, 성수 트리마제 입주 비결은?

방송인 오정연이 부동산 투자 성공 비하인드를 오는 27일 방송될 SBS '강심장VS'에서 털어놓을 예정이다. 21일 방송된 강심장VS 방송 말미에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오정연이 현재 평당 1억원을 호가하는 고급 아파트 트리마제 투자에 성공한 이야기를 전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