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라이브방송판매, '누가' '누구'의 물건 판매하는 지 밝혀야!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4.19일 08:20
최근에 발부된 '중화인민공화국 소비자권익보호 실시조례'('조례'로 략칭)가 7월 1일부터 실시된다. 일전 국무원 판공청 정책 정례 기자 회견에서 시장감독관리총국 책임자는 '조례'는 소비자권익보호법의 첫 부대 행정법규로서 우리 나라 소비자권익보호사업의 발전로정에서 중요한 리정표적 의의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개에 의하면 최근 5년 동안 라이브방송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가 10.5배 증가했다. 동시에 판매 후 신고 증가폭이 47.1배에 달한 것으로 전통 전자상거래보다 현저히 높았다. 이는 발전과 규범이 아직 불균형하다는 것을 설명한다. 라이브방송판매에서의 허위 판매, 판매상품과 홍보상품의 불일치, 반품이 어려운 등 문제에 대해 '조례'는 새로운 규범을 내왔다.

라이브방송판매, '누가' '누구'의 물건 판매하는 지 반드시 밝혀야!

정보공개를 강화하는 면에서 '조례'는 경영자가 인터넷, 텔레비죤방송, 전화, 배송 구매 등 방식으로 상품 써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그 첫페지, 영상화면, 음성, 상품목록 등에 뚜렷한 방식으로 진실한 명칭과 표기를 해놓거나 설명해야 한다고 규정하였다. 시장감독관리총국 책임자는 라이브방송으로 상품 판매시 반드시 '누가', '누구'의 물건을 판매하는 지를 똑똑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는 마케팅의 전제이고 최저선이라고 찍었다.

플래트홈 관리를 완비하는 방면에서 '조례'는 생방송 마케팅 플래트홈 경영자는 소비자 권익 보호 제도를 구축하고 완비하며 소비 분쟁 해결 기제를 명확히 해야 한다고 규정, 소비 분쟁 발생시, 방송 플래트홈 경영자는 소비자의 요구에 따라 생방송 운영자, 생방송 마케팅 인원 관련 정보 및 관련 경영 활동 기록 등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의 권익수호를 적극 협조하며 판매 후 체험을 확실하게 개선하여야 한다고 규정했다.

마케팅 행위를 규범화하는 방면에서 '조례'는 생방송 내용이 상업 광고를 구성하는 경우 '광고법'의 관련 규정에 따라 광고 발포자, 광고 경영자 또는 광고 대변인은 의무를 리행하여야 한다고 규정, 또한 규범성 문건인 '인터넷생방송 마케팅 관리방법 '중의 관련 내용을 법정 의무로 승화시킴으로써 플래트홈, 생방송실과 진행자 모두 '책임이 있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

처음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리용해 부동 가격 실시' 문제 규범

허위 마케팅, '빅 데이터 분석을 리용해 부동 가격 실시', 자동 료금 지불, 환불난... 등은 플래트홈 경제 발전과 함께 소비자 권익 보호가 직면한 새로운 문제이다.

지난해 전국 인터넷 소비 신고는 전체 소비 신고의 56% 를 차지해 소비자 획득감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이 됐다.

인터넷소비에 존재하는 문제에 비추어’조례’는 소비자의 알권리와 선택권리를 더욱 잘 보장하기 위해 '교역 기록 위조해 판매신용 높이기', '끼워 팔기', '빅데이터 분석을 리용해 부동 가격 실시'를 금지하고 '자동 료금 지불'을 규범하고 '무조건 환불'을 보장하는 등 일련의 새로운 규정을 내왔다.

'빅 데이터 분석을 리용해 부동 가격 실시'면에 '조례'는 소비자가 모르는 상황에서 동일한 상품 써비스에 대해 동등한 거래 조건으로 부동 가격 또는 비용 수취 기준을 설치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했는데 우리 나라가 행정법규에서 차별화된 가격 책정을 규범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처음으로 소비자한테 계약 해제권 부여

선불식 소비를 규범화하는 것도 이번 '조례’립법의 중점, 주로 서면 계약, 계약대로 리행을 강화, 사중 고지를 명확히 하는 3가지 방면에서 경영자의 의무를 한층 더 강화하였다.

특별히 언급되는 점은 경영자가 상품 품질을 낮추어 눈가림하기, 서비스 질, 범위 등을 감소하는 상황에 대하여 '조례'는 처음으로 소비자에게 계약 해제권을 부여하였고 또한 경영자가 반환해야 할 것은 선불금의 잔액만이 아니라 계약 리행 상황과 위약 상황에 근거하여 정해야 한다고 규정했다는 점이다. 경영자가 주관적인 잘못이 없어도 계약을 리행할 수 없거나 소비자의 계약 리행 원가를 증가시킬시엔 '조례'는 소비자한테 계약 해제권을 부여했다.

강조해야할 것은 '조례'는 선불식 소비를 위해 전문 벌칙을 내왔고 각 관련 행정부서가 처벌을 진행할 것을 명확히 했다는 점이다. 먼저 돈을 받은후 가지고 도망간 경우 법에 따라 엄중 위법 신용 상실 명단에 포함시킨다고 했다.

/신화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배우 구혜선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나 일침을 듣고 눈물을 흘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3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말미에는 배우 구혜선의 다음 주 출연을 알리며 예고편이 먼저 공개됐다. 영상 속 MC 이윤지는 "가수, 작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사진=나남뉴스 17억원대 사기 혐의로 충격을 안겼던 '디셈버' 출신 가수 윤혁이 결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3일 인천지법 형사15부(류호중 부장판사)는 선고 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윤혁에게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하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개그맨 박명수가 후배들이 진행하는 유튜브 '피식대학' 지역비하 관련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해 화제다. 지난 24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에서는 박명수가 전민기와 함께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해당 코너에서 전민기는 최근 있었던 '피식대학' 지역비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한산한 '김호중 소리길'…"구속됐으니 철거" vs "철거하면 손해"[연합뉴스] "당장 지난주만 해도 이렇게 한산하진 않았어요."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께 찾은 경북 김천시 '김호중 소리길(이하 김호중길)'은 주말을 맞았지만 관광객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