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유통/소비자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서부륙해신통로, 1분기 컨테이너 운송량 전년대비 26% 늘어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5.27일 14:57



지난 11일 흠주(欽州)항 부두에 정박해 화물을 하역하는 외항선들을 드론으로 내려다봤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서부륙해신통로 물류망이 세계 123개국(지역)의 514개 항구를 련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륙해신통로는 중국 서부의 성과 아세안 회원국이 협력해 구축한 국제 륙·해상 무역 신통로로, 중경을 운영센터로 하고 서부 성·구·시를 핵심 지역으로 한다. 철도·해운·도로 등 운송 수단을 리용해 남쪽으로 광서, 운남 등 연해·국경 지역 통상구를 거쳐 세계 각지로 련결된다. 해당 통로를 리용하면 동부 지역을 경유하는 수출 항로보다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양림(楊琳) 중경시 정부 통상구 물류판공실 주임에 따르면 올 1분기 서부륙해신통로 린근 성 지역 플랫폼 기업이 운영하는 철도-해상 복합운송 렬차, 크로스보더 도로 리용 화물차, 국제 철도 복합운송 렬차의 컨테이너 운송량은 총 16만 9 900TEU로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화물 가치는 187억 1200만원으로 27% 확대됐다.

'서부륙해신통로 총체계획' 시행 후 5년간 이곳 서부륙해신통로 철도-해상 복합운송 렬차의 운행량은 지난 2019년 900여편에서 2023년 9천여편으로 증가했다. 화물 품목 역시 세라믹, 판재 등 수십 종에서 자동차 부품, 신에너지 자재 등 1천여종으로 늘었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전 와이프 박지윤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최동석이 현재 전 와이프 명의의 집에 살고 있는 것이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동석의 부모님 또한 전 며느리인 박지윤 명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에 따르면 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7월 18일 오전,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가 연변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이번 순회전시에는 섬북전지, 안새(安塞)농민화, 연천포퇴화, 목각판화 등 섬북지역의 90폭 민간예술작품들이 전시됐다. 섬서성 북부, 황토고원의 중심에 위치한 연안은 중국혁명의 성지, 중화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중국 공식측에서 15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4년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 증속은 국내생산총액(GDP) 증속을 초과했다고 한다. 불변가격으로 계산하면 올해 상반기 중국 GDP는 동기대비 5.0% 성장했고 같은 기간 전국 주민 일인당 가처분소득은 물가변동요인을 제거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1. '생산날자, 품질합격증, 생산공장이 없는 3무'식품을 먹지 말고 깨끗하게 씻지 않은 음식을 먹지 말며 생수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 고염분, 고당분, 튀긴 음식, 훈제 음식을 적게 먹어야 한다. 알지 못하거나 출처를 알 수 없는 야생 버섯류를 채취, 구매 및 섭취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