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뭐 저렇게 예쁘냐" 엄여인, 충격적인 미모 19년만에 '실물 사진' 공개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6.10일 17:03



사진=나남뉴스

2000년부터 2005년까지 무려 10명의 피해자를 만든 희대의 여성 사이코패스 엄여인의 얼굴이 마침내 공개된다.

MBC와 LG유플러스 STUDIO X+U에서 공동으로 제작하는 '그녀가 죽였다' 6화는 여성 사이코패스로 유명한 '엄여인 보험 연쇄 살인사건'을 다룬다.

보험설계사 출신인 엄인숙은 보험금을 타기 위해 어머니와 남편, 형제까지 범행 타깃으로 삼아 실명, 화상, 살인을 저질러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엄여인 연쇄 살인사건은 범행 대상이 모두 가족이었다는 점과 범인이 겉으로 보기에 단정한 용모의 여인이었다는 점이 크게 화제가 되면서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는 대표적인 사이코패스 사건이다.

특히 경찰 조사 당시 단정한 외모의 엄인숙을 보고 사건 담당자들이 "뭐 저렇게 예쁘게 생겼냐"라고 말한 일화는 지금까지 회자될 정도다.



사진=유튜브 채널 '실화on'

그러나 외모와 달리 엄인숙의 범행은 어떤 살인사건보다 잔혹하고 충격적이었다. 그는 2000년 처음으로 첫 번째 남편을 대상으로 범행을 시작했다. 남편에게 우울증 치료제를 먹여 정신을 혼란하게 만든 다음, 옷핀으로 각막을 손상시켜 실명에 이르게 한다. 이후 끓는 기름을 쏟아붓거나 칼로 남편을 찌르는 등 수차례 상해를 입혀 사망하게 만들었다.

이후 두 번째 남편을 대상으로도 똑같이 실명, 화상 등의 상해를 입힌 뒤 세상을 떠나게 했다. 어머니와 친오빠 역시 범행 대상을 피해 가지 못했다. 엄여인과 시간을 보낸 두 사람은 모두 실명에 이르는 치명적인 상처를 입었다.

심지어 친오빠가 병원에 입원해 있을 당시 엄인숙은 링거 호스에 약물을 투여하려다가 미수에 그치기도 했다. 이외에도 가사도우미와 그 남편의 집에 불을 질러 화상을 입힌 후 결국 사망에 이르게 했다.

사건 당시 범인 엄인숙의 얼굴, 실명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그녀가 죽였다' 제작진은 19년 만에 최초로 엄인숙의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엄여인 친오빠 "차라리 모르는 사람이었으면"



사진=유튜브 채널 '실화on'

당시 엄인숙의 프로파일링을 맡았던 권일용은 "지금까지와 완전히 다른 형태의 연쇄 살인이었다. 굉장히 충격적이었다"라며 해당 사건에 대해서 말문을 열었다.

2007년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도 권일용은 "잘못을 뉘우치거나 죄책감 이런 게 전혀 없었다. '어쩔 수 없이 그랬다', '그럴 수밖에 없었다'와 같은 자기합리화를 굉장히 많이 했다"라고 회상했다.

또한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양쪽 눈이 실명된 엄인숙의 친오빠 엄 모씨가 출연한다. 그는 "아직도 사람들한테 못 말한다. 차라리 그냥 모르는 사람이었으면…"이라며 여동생에 대한 힘겨운 심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웬일로 동생이 술 한 잔 먹자고 하더라. 그래서 술을 마셨는데 그다음부터 기억이 없다"라며 범행이 일어난 충격적인 시간을 떠올렸다. 심지어 입원 중인 자신을 찾아온 엄인숙이 링거를 통해 살해를 시도했던 상황을 증언하다가 "잠깐만 쉬겠다"라며 인터뷰를 중단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엄여인의 충격적인 사건의 진실 '그녀가 죽였다' 6화는 오는 10일, 11일 0시 U+모바일tv에서 독점으로 선공개된다. MBC에서는 오는 16일 오후 10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4%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22%
50대 11%
60대 0%
70대 0%
여성 56%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