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서 뜨는 신종 직업 '아동 성장동반사'… 월 4만원에도 공급 부족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6.11일 11:06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아동 성장동반사'라는 직업이 뜨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역과 가정의 상황에 따라 월급은 5000원에서 4~5만원이며 일부는 한달에 10만원에 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현재 상해에서 아동 성장동반사로 일하는 오녀사의 월급은 2만원이다. "학교에서 내주는 모든 숙제를 감독∙지도하고 웅변대회, 그림 그리기 대회 등 준비를 도와준다. 피아노, 테니스 등 학원에 보내고 련습 파트너도 해준다." 그는 "이 외에도 아이의 어려움과 두려움, 집중력이 떨어지는 문제의 대처법을 알려주는 것을 비롯해 아이의 일상적인 감정 조절을 책임져야 한다. 자녀가 둘인 경우에는 형제자매 간의 관계를 처리해주어야 하고 부모와 이모에게 조언도 해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상해에서 일하는 아동 성장동반사들은 주로 국제학교 학생들을 돌본다. 대부분이 입주해서 일하며 주중 하루 쉰다. 아예 쉬지 않는 곳도 있다.

지역과 가정의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월급이 소문만큼 높지 않은 경우도 있다.

중경시에서 일하는 아동 성장동반사 송사우(宋思雨)의 소개에 따르면 근무 시간은 월~금 오후 5시 30분~8시 30분이며 월급은 5000~6000원이다. 주로 아이의 유치원 숙제를 도와주고 병음과 산수를 지도하며 공차기 같은 야외활동에 데려간다. 간혹 부모가 요구하면 아이를 펜싱, 수영, 배드민턴 학원에 데려다주기도 한다.

여러 아동 성장동반사들은 현재 시장에서 수요가 왕성해 공급 부족이라고 할 수 있으며 특히 북경, 강소, 절강, 상해, 주강삼각주 등 지역에서는 수요가 큰 편이라고 말했다.

고용주는 일반적으로 중산층이 대부분이며 사업때문에 바빠서 아이와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없기 때문에 동반사를 찾는 부모도 있다.

아동 성장동반사들이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현상에 대해 저조휘(儲朝暉) 중국교육과학연구원 연구원은 아동 성장동반사는 현재 인력사회보장부의 관련 직업 목록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국가가 인정한 직업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식 규범의 부족으로 인해 시장에 옥석이 혼재한 상황이 있을 수 있고 서비스 품질이 천차만별"이라면서 "학부모들이 이런 서비스를 선택할 때는 사기를 당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인민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