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연길서역 택시,바가지료금 단속하니 이번엔 새 꼼수 나와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6.01일 09:55

(흑룡강신문=하얼빈) 윤운걸 길림성특파원=고속철이 개통되면서 연길서역 택시들의 각종 추태가 극도에 달해 언론에까지 보도되자 마구수금하는 추태가 다소 가라앉는듯 했다.

  26일, 필자가 심양-연길행 고속철로 저녁 8시 30분경 연길서역에 도착하자 택시운전수들이 앞다투어 "미터기를 사용한다"고 고함을 지르며 손님끌기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필자도 한 운전수에 끌리다 싶이 한 택시에 올랐다. 그런데 탑승하고 보니 미터기는 이미 8원(가동가격은 5원)이 나와 있었다. 오고 있었다. 왜 벌써 미터기에 켜 놓았는가고 질문하자 기다리는 시간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대답했다. 그래서 필자는 곧 바로 내리고 다른 택시에 올랐다. 다행히도 그 택시 미터기는 가동가격 5원이 표시되었다.

  그런데 택시가 200메터도 안달려 미터기 가격이 인츰 6원으로 뛰는것이였다. 왜 미터기가 이렇게 빨리 돌아가느냐고 하니 묵묵부답이다. 지속적으로 질문하니 자기는 '하자'가 없다고 하면서 미터기에 의해 수금할 뿐이란다. 이미전에 당한 일이 있었느니 짐작이 갔다. 어이가 없었다. 그래서 기자가 스마트폰으로 운전사의 행차증명사진을 촬영하려고 서두르자 잽싸게 행차증명사진을 뽑는 것이였다. 촬영금물이란다.

  연변병원까지 오니 택시요금은 26원으로 올리 뛰였다. 필자가 따지려 들자 그 운전기사는 고발할테면 고발해라 난 이미 령수증을 떼었다고 말했다.

  사실 기자는 연길서역으로부터 연변병원까지의 택시요금 15원좌우밖에 나가지 않는다는것을 알고 있었다. 연길서역의 택시들이 마구수금하는것을 엄하게 단속하자 이번에 또 이렇게 잔머리를 굴리는것이다. 어두운 밤이라 택시미터기를 가동하는지? 이미 전에 가동해 놓았는지 알수 없었다. 손님들이 주의해 보지 않는 틈새를 노리는 상술이 분명했다.

  연길서역에서 택시를 탈 경우 미터기사용에까지 신경를 써야 하는것이 또 오늘날 연길서역의 모습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8%
10대 0%
20대 13%
30대 25%
40대 21%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2%
10대 0%
20대 13%
30대 17%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의 실외 간판 시설의 품질을 한층 향상시키고 경영 환경을 최적화하며 도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정결, 깔끔, 안전, 질서’의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한시범구의 도시관리국은 방문 봉사의 수준 제고로 '기업 군중이 만족하는' 도시 관리 봉사 품질 형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땅거미가 내려앉자 흑룡강성 치치할시에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한다. 외지에서 온 려행객들이 바비큐 음식점을 찾아 노릇노릇하게 익어가는 소고기를 즐겼다. 지난해 6월 19일 흑룡강성 치치할시의 한 바비큐 음식점에서 고객이 고기를 굽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