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경찰, 시위대에 '강경대응'…곳곳서 마찰 빚어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1.08일 00:06

경찰, 시위대에 '강경대응'…곳곳서 마찰 빚어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서울에 도착한 이후 방한에 반대하는 단체들의 시위가 거세졌습니다.

경찰도 차벽과 방패 등으로 강경 대응해 곳곳에서 마찰을 빚었습니다.

광화문광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조성흠 기자.

[기자]

네, 광화문 광장에 나와있습니다.

일렬로 서있던 차벽, 일렬로 서있던 경찰들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습니다.

방한 반대 시위단체들이 가장 거세게 항의했을 때는 트럼프 대통령이 차량을 타고 이곳을 지나갈 때였는데요.

이들은 '노 트럼프 노 워'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도착이 임박하자 시위대가 도로 쪽으로 진출했고, 경찰들은 광장 안쪽으로 밀어 넣는 등 강경 대응했습니다.

특히 새 정부 출범 처음으로 대규모 차벽을 친 모습도 보였습니다.

법원의 결정으로 청와대에서 100m 거리까지 집회를 할 수 있게 됐지만, 경찰은 경호구역으로 설정됐다며 행진을 막아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다만 경찰은 현재까지 집회와 관련해 연행된 인원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노 트럼프 공동행동'은 청와대 인근에서 "통상압력을 가하고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는 트럼프 대통령에 반대한다"며 국회연설도 저지하겠다고 재차 밝혔습니다.

이들은 오후 7시부터는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롯한 보수·친미 단체들은 서울광장을 중심으로 모여 오후 2시부터 트럼프 대통령 환영 집회를 열었습니다.

대한애국당은 한미 동맹 강화를 외치고,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도울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방한 찬반 단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을 따라 집회를 이어가고, 특히 일부 단체는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 인근에서 야간 집회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서울에 최고 수위인 갑호 비상을 내린 경찰은 트럼프 대통령이 방문하는 곳 주변에 195개 부대, 1만5천600여명의 경력을 동원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광화문 광장에서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사고 조치는 無책임, 콘서트는 有책임" 김호중, 구속영장 신청

"사고 조치는 無책임, 콘서트는 有책임" 김호중, 구속영장 신청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영장 신청…증거인멸·도주우려 고려[연합뉴스] 경찰이 22일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와 소속사 대표 등에 대한 신병확보에 나섰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김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36개 룡강 브랜드, 2024 중국 브랜드 가치 평가 목록에 올라

36개 룡강 브랜드, 2024 중국 브랜드 가치 평가 목록에 올라

흑룡강성브랜드전략촉진회에서 최근 발표한 '2024 중국 브랜드 가치 평가 정보'에 따르면 흑룡강성 대경유전유한책임회사, 오상입쌀 등 36개 브랜드가 목록에 올랐다. 흑룡강성에서 이름을 올린 36개 브랜드 중에는 중국일중(一重)그룹유한회사, 흑룡강성건설투자그룹유

중국, 스마트 도시 건설 가속화 나서

중국, 스마트 도시 건설 가속화 나서

'제19회 중국(심천)국제문화산업박람교역회'를 방문한 관람객이 지난해 6월 8일 디지털 중국 테마 전시구역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국가데이터국이 20일 도시 관리를 더욱 스마트하게 하기 위한 의견을 발표했다. 해당 의견은 오는 2027년까지 모든 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