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점심·저녁식사 두 숟갈만 적게 드세요”

[기타] | 발행시간: 2018.01.30일 11:17
평소보다 100㎉ 줄어…혈당상승 억제

겨울에는 추운 날씨로 실내에 있는 시간이 많아져 활동량ㆍ운동량이 줄고, 다양한 군것질로 체중이 쉽게 증가해 혈당이 평상시보다 상승하기도 한다. 따라서 실내에서 할 수 있는 가벼운 맨손체조, 운동 등으로 활동량을 유지하면서, 식사량을 함께 조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영순 인제대 상계백병원 영양부장은 “활동량이 줄었을 때 식사량을 조절하기 위한 간편한 방법은 점심ㆍ저녁 식사 시 밥량을 두 숟갈(35g)씩 줄이는 것이다”며 “이렇게 섭취하면 평소보다 100㎉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1500㎉ 기준의 한 끼 식사 예시를 보면 끼당 잡곡밥 3분의 2공기(160gㆍ곡류군 2.3단위), 어육류 반찬 1.5~2가지(갈치 50g 분량의 갈치구이 한 토막, 쇠고기 25g으로 만든 버섯잡채)를 섭취한다.

이때 콩나물국, 오이생채, 배추김치 등의 반찬을 곁들여 충분한 양의 채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겨울에는 해산물, 해조류 같이 풍부해지는 제철 음식을 활용, 맛과 영양을 모두 챙기는 것도 좋다. ‘바다의 우유’로 불리는 굴은 지방 함량은 적고 단백질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는 훌륭한 어육류군 식품이다. 굴의 칼슘 함량은 100g당 95㎎으로, 우유의 3분의 2수준으로 높다. 때문에 많이 섭취하면 뼈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물미역, 매생이 같은 해조류는 철분과 칼슘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섬유소도 많이 포함하고 있으므로 국이나 반찬으로 섭취하면 좋다. 김 부장은 “섬유소는 당질이몸에 흡수되는 속도를 조절시켜 혈당이 천천히 올라갈 수 있도록 해 준다. 식사 시 포만감을 줘 과식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며 “대변의 부피를 증가시켜 배변활동을 도와줘 대장암 예방에도 효과적”이라고 했다. 단, 매생이는 당질 함량이 높은 편이므로 당뇨 환자는 과량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별식으로 굴무밥을 만들어 먹어도 좋다. 이에 대해 김 부장은 “잡곡밥 대신 굴무밥을 섭취할 때에는 식단에 어육류 식품인 굴이 포함돼 있으므로 반찬으로 섭취하던 어육류 식품의 양을 줄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브브걸 멤버였던 유정이 '브브걸'을 탈퇴하는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유정은 탈퇴 심경을 전하며 "워너뮤직코리아와의 계약이 종료됨과 동시에 브브걸이 아닌 남유정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같이 약속한 게 많은데 이야기를 모두 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사진=나남뉴스 와이프에게는 필요한 신발 한 켤레 사주지 않고 친구들에게는 술자리 비용을 턱턱 내는 고딩엄빠 남편의 모습에 서장훈이 분노했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8회에서는 김지은, 김정모 청소년 부부가 출연한다. 극과 극 통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장영란이 6번째 눈 성형수술을 받은 뒤 자녀들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한의사 남편 한창과 두 자녀와 외식에 나선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란은 아이들이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