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학교급식 안전·맛·영양 다 갖춰야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4.12일 09:39



요즘 많은 중소학교의 학생들은 점심 한끼를 교내 식당의 음식이나 학교에서 급식업체를 통해 통일적으로 나눠주는 급식을 먹는 경우가

많다.

위생안전 또는 교통안전을 고려해 학교측에서 학생들이 점심시간에 음식을 배달시켜 먹거나 교문 밖에 나가 점심을 사먹는 것을 금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학교급식의 반찬량이 적거나 맛갈스럽지 못하다든지, 배달된 도시락이 다 식었다든지 등 학생들의 하소연이 끊기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일부 담임들은 학부모들에게 아침마다 도시락을 싸 보낼 것을 권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도시락을 싸본 어머니들이 알다싶이 그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색다른 반찬 둬가지를 만들어야 하는 건 기본이고

한주의 반찬 메뉴도 요일마다 작성해야 한다. 특히 워킹맘들은 더더욱 쉽지 않다. 소학교시절부터 초중까지 련속 9년간 자녀의 도시락을 싸준

어머니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어머니들은 한두달 또는 한 학기 지탱하고 손을 들게 된다.

실제로 요즘 애들의 입맛을 맞추기란 쉽지 않다. 그만큼 생활수준의 향상으로 가정마다 밥상이 풍성해졌고 입맛도 저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니 학교 급식에서도 그 많은 애들의 입맛을 다 맞춘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많은 량의 음식을 집에서처럼 맛을 내기 어려운 상황도

무시할 수 없다. 또 다른 측면에서 급식업체도 리윤이 있어야 지속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

하지만 점심 한때가 사소한 일 같지만 따져보면 그렇지 않다. 한창 성장하는 학생들에게 있어서 날마다 먹는 음식이 그들의 심신에 영향을 주고

있음은 누구나 알고 있다. 식품안전은 필수요, 또 그만큼 다양한 반찬거리도 놓칠 수 없는 일이다.

“기껏해야 점심 한때지 뭐…” 점심 급식을 그저 일상의 한끼라고 간과하면 문제가 심각해진다. 요즘 사회적으로 학교급식이 화제가 된 것도

바로 안전, 맛, 영양에 대한 중시도가 낮은 데서 초래된 것이다.

학생들의 점심 한끼, 이는 학교 생활의 중요한 부분이고 학생들의 성장과 직결되는 문제이다. 때문에 학교,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급식업체에서는 인식을 높이고 책임을 다하며 공동으로 지혜를 모아 규범적인 급식관리 체제를 가동하는 것이 요긴하다.

연길시중앙소학교에서 교내 식당을 또 하나의 교실로 간주하고 학생들에게 맛나는 점심식사를 제공하고 있다는 뉴스를 보고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

기타 학교의 일부 학부모들은 자녀들의 급식 비용을 조금 높이더라도 음식 맛이 좋고 깔끔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하고 있다.

학교마다 각자 조건, 상황이 다르겠지만 성장기의 학생들이 보다 맛갈지고 영양가 높은 급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학교, 학부모 그리고

급식업체들이 지혜를 모아 급식 수준을 제고했으면 하는 바람이다.연변일보 최미란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5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브브걸 멤버였던 유정이 '브브걸'을 탈퇴하는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유정은 탈퇴 심경을 전하며 "워너뮤직코리아와의 계약이 종료됨과 동시에 브브걸이 아닌 남유정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같이 약속한 게 많은데 이야기를 모두 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사진=나남뉴스 와이프에게는 필요한 신발 한 켤레 사주지 않고 친구들에게는 술자리 비용을 턱턱 내는 고딩엄빠 남편의 모습에 서장훈이 분노했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8회에서는 김지은, 김정모 청소년 부부가 출연한다. 극과 극 통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장영란이 6번째 눈 성형수술을 받은 뒤 자녀들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한의사 남편 한창과 두 자녀와 외식에 나선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란은 아이들이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