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가수 백청강 “직장암 걸려 활동 중단…잊혀질까 두려웠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06일 17:00
(흑룡강신문=하얼빈) 가수 백청강(30)이 암 투병 시절을 떠올렸다.

  지난 2일 방송된 한국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백청강은 “노래가 좋아서 큰 꿈을 안고 한국에 왔는데 1년도 안 돼서 암

판정을 받았다”며 투병시절을 떠오렸다고 이데일리 한국 언론이 전했다.



  백청강은 “혈변을 봐서 치질인 줄 알았다. 가벼운 마음으로 병원에 갔는데, 의사 선생님이 가족사를 물어보시더라.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

눈치를 챘다. 조심스레 암이냐고 물어보니 큰 병원으로 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 의사 선생님이 발견한 종양 크기가 4cm였다. 조직으로만 보면 암 3기 정도 수준이라더라. 종합 검사를 했는데 다행히

직장암 초기였다. 암으로 3~4년 정도 공백기를 가졌다. 이후 완치 판정을 받고 기분이 정말 좋았다”고 밝혔다.

  백청강은 2011년 방송된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1’에서 우승을 차지해 유명해졌지만, 이듬해 직장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해 왔다. 이후 백청강은 지난해 11월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화려하게

컴백했다.

  당시 방송에서 백청강은 “6번 수술했고, 의사 선생님이 완치돼도 노래 못할 수 있다고 했다. 아픈 것보다 무대에 서지 못하는 게 무섭고

힘들었다. 사람들에게 잊힐까 두려웠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의 많은 응원을 받았다.

흑룡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9%
10대 0%
20대 4%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2%
70대 0%
여성 51%
10대 0%
20대 4%
30대 29%
40대 1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시남구 팔대관호텔에서 정협 제13기시남구위원회 제4차회의에 참가한 김옥 변호사. (흑룡강신문=칭다오)칭다오시 시남구에서 연속 3기 정협위원(政协委员)을 맡아온 베이징시잉커변호사(칭다오)사무소의 김옥 변호사가 1월 14일 중공 칭다오시변호사항업위원회로 부터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흑룡강신문=하얼빈)일전 2019-2020년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가 할빈정보공정학원운동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열었다. 도합 88개 학교에서 참가한 이번 눈밭축구경기는 고중, 초중, 소학교 3개 단계로 나누어 리그전으로 진행하였다. 소학조는 도합 44개 팀이 참가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흑룡강신문=하얼빈)엄동설한의 추위도 뜨거운 사랑앞에서는 따사로움을 느낀다. 빈곤가정의 학생들이 유쾌한 분위기속에서 춘절을 맞으며 또한 마음속으로부터 진정 학교라는 대가정과 선생님들의 뜨거운 사랑을 느끼게 하고 가일층 빈곤학생들에 대한 관애를 체현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