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가수 백청강 “직장암 걸려 활동 중단…잊혀질까 두려웠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06일 17:00
(흑룡강신문=하얼빈) 가수 백청강(30)이 암 투병 시절을 떠올렸다.

  지난 2일 방송된 한국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백청강은 “노래가 좋아서 큰 꿈을 안고 한국에 왔는데 1년도 안 돼서 암

판정을 받았다”며 투병시절을 떠오렸다고 이데일리 한국 언론이 전했다.



  백청강은 “혈변을 봐서 치질인 줄 알았다. 가벼운 마음으로 병원에 갔는데, 의사 선생님이 가족사를 물어보시더라.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

눈치를 챘다. 조심스레 암이냐고 물어보니 큰 병원으로 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 의사 선생님이 발견한 종양 크기가 4cm였다. 조직으로만 보면 암 3기 정도 수준이라더라. 종합 검사를 했는데 다행히

직장암 초기였다. 암으로 3~4년 정도 공백기를 가졌다. 이후 완치 판정을 받고 기분이 정말 좋았다”고 밝혔다.

  백청강은 2011년 방송된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1’에서 우승을 차지해 유명해졌지만, 이듬해 직장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해 왔다. 이후 백청강은 지난해 11월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화려하게

컴백했다.

  당시 방송에서 백청강은 “6번 수술했고, 의사 선생님이 완치돼도 노래 못할 수 있다고 했다. 아픈 것보다 무대에 서지 못하는 게 무섭고

힘들었다. 사람들에게 잊힐까 두려웠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의 많은 응원을 받았다.

흑룡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3%
10대 0%
20대 2%
30대 31%
40대 22%
50대 6%
60대 2%
70대 1%
여성 37%
10대 0%
20대 3%
30대 17%
40대 15%
50대 2%
60대 0%
70대 1%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벡청강씨 누가 울어 얼마나 듣고 또 들었는지 몰라요.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부 지역, 중국-유럽 화물렬차 통해 대외 개방에 박차

중부 지역, 중국-유럽 화물렬차 통해 대외 개방에 박차

핀란드 민스크로 향하는 중국-유럽 화물렬차가 지난 5월 22일 호남성 장사시 장사북역을 출발했다. 산서(山西)·하남(河南)·안휘(安徽)·호북(湖北)·호남(湖南)·강서(江西) 등 6개 성(省)을 포함한 중국 중부 지역은 중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 중 하나다. 중부

기분 흐리멍덩하게 하는 음식 4가지

기분 흐리멍덩하게 하는 음식 4가지

음식은 종류에 따라 기분에도 영향을 미친다. 미국의 정신과 전문의이자 음식을 처방하는 심리학자 우마 나이두 박사의 저서 《미라클 브레인푸드》를 바탕으로, 우울증을 유발해 기분을 흐리멍덩하게 만드는 음식에 대해 알아본다. 설탕 설탕을 먹을수록 우울해질 확

95128! 이 번호 꼭 기억해 두어야!

95128! 이 번호 꼭 기억해 두어야!

95128 차량예약서비스 전화번호의 광범위한 응용을 추진해 로인들의 택시출행에 편리를 제공하기 위하여 교통운수부문은 "95128 택시예약서비스 전화번호를 다그쳐 추진할 데 관한 통지"를 정식 발부했다. "통지"에서는 다음과 같이 요구했다. 각 성급 교통운수주관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