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기업에 ‘70세까지 고용 로력’의무화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3일 17:32



래년 4월부터 일본 기업들은 원하는 직원에 한해 7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는 의무가 부과될 전망이다.

일본의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로동성은 8일 장관 자문기구인 로동정책심의회를 열어 고령자고용 촉진 방안을 담은 정책안을 마련했다.

후생로동성은 이 정책안을 바탕으로 오는 20일 개원하는 올해 정기국회에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정책안은 래년 4월부터 희망하는 사람의 경우 7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기업 차원의 노력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는‘수명 100세’ 시대를 맞아 평생 일할 기회를 보장하는 이른바‘생애현역’ 사회를 만들겠다는 일본 내각의 사회보장 정책 방향을 반영한 것이다.

일본정부는 일본이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점을 들어 건강하고 의욕이 있는 사람은 원하는 나이까지 일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생애 주기에서 일하는 기간을 늘이면 사회보장 재원을 확충하고 년금재정 부담을 줄일 수 있기때문이다.

국민 평균 수명이 2018년 기준으로 녀성 87.32세, 남성 81.25세인 일본은 70세 이상 로인 인구 비률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에 들어섰다.

이번에 확정된 정책안은 기업들이 ▲ 일반적으로 60세인 현행 정년의 연장 ▲ 65세 이상 계속 고용제 도입 ▲ 정년 페지 ▲ 전직 지원 등 방법으로 원하는 직원에 한해 7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17%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습근평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

습근평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

20일 오후, 운남에서 고찰 중인 습근평 총서기는 곤명국제컨벤션센터에서 설용품 시장의 공급정황을 돌아보면서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를 보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쥐해의 설날을 맞이하는 지금 나는 여기에서 곤명, 운남의 여러분, 그리고 전국인민과 향

장백현서 ‘장백 좋은 사람’ 표창대회를

장백현서 ‘장백 좋은 사람’ 표창대회를

련속 다년간 해마다 한번씩 있게 되는 장백조선족자치현 ‘장백 좋은 사람’발표회가 일전 현민족문화활동중심에서 진행되였다. ‘장백 좋은 사람’ 선진집단 현당위 선전부와 현문화라지오텔레비죤신문출판관광국, 현융합매체중심의 공동주최로 마련된 2019년 ‘장백 좋은

[수기 32] 우리 부부

[수기 32] 우리 부부

나와 남편은 내가 대학교 3학년 되던 해 겨울방학에 처음 만났다. 음력설 휴가로 길림에서 직장을 다니던 남편이 집으로 돌아왔고 나의 아버지와 남편의 엄마가 같은 위생계통에서 근무하는 인연으로 만남의 자리가 만들어진 것이다. 그 때 남편은 엄마의 손에 끌려 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