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기지개 켜는 가게들]길림시 조선족식당들 새 활기 찾아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3.24일 21:52
기지개 켜는 가게들 2

불시에 들이닥친 코로나 19 사태로 모두가 숨죽여야 했던 시간들, 길림성에서 코로나19 성급 응급대응 급별을 3급으로 하향조절하면서 장춘시에 이어 길림시도 3월 21일부터 정상 생산과 생활질서를 회복했다.

길림시조선족 집거지인 길림조선족중학교 부근의 조선족음식점들이 일제히 영업을 재개하면서 한 때 적막강산이였던 강완로 밤거리에 네온싸인이 반짝이기 시작했다.




 

네온싸인이 반짝이는 길림시조선족집거지 가게들.

강완로에서 소문난 맛집, 김정섭, 김옥순부부가 운영하는 은 23일부터 식객이 부쩍 늘면서 평시 수준의 80%를 회복했다.

개업 5년차 은 비빔밥, 육개장, 각종 조선족반찬이 주메뉴인데 간편하고 빠르며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수를 걸었다.

고작 87평방메터의 작은 공간에 테이불이 12개, 덩치는 작지만 은  지난해 평균 일매출 8천원, 최고 일매출 1만 2천원을 기록했다.

지난 여름 한철에는 로천 테이불을 추가하면서 일고객  5000-600명 접대한적도 있었다. 



 

만나 조선족식당 주방장 김옥순.



“21일전까지는 포장음식이 위주였어요. 하루에 포장이 150건 좌우였는데 식당 영업 규제가 풀리면서부터는 상황이 역전되였죠.”김정섭 사장의 말이다. 

24일에 180상의 손님을 접대했다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 김정섭은 기적같은 식당의 성공비결은 북경 연사 의 주방보조로 3년간 근무했던 부인 김옥순 주방장의 뛰여난 음식 솜씨덕분이라며 현재 의 모든 메뉴를 부인이 손수 개발하고 100%로 직접 만들고 있다고 자랑했다.

/길림신문 차영국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3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38%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570여만대 새 휴대전화에 해커 프로그램 설치한 사건 해명

570여만대 새 휴대전화에 해커 프로그램 설치한 사건 해명

▣피해자 31개 성, 시에 분포 ▣범죄 대상 로인용 휴대전화 ▣20여명 범죄 혐의자 기소당해 고객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일부 전자상거래 플래트홈에서는 새로 등록하는 소비자들에게 우대권 혹은 훙보(红包)를 발급한다. 이에 네트워크를 통해 각종 우대권, 훙보를 수집하는

흑룡강성위, 수분하시에 전염병예방통제 업무팀 파견

흑룡강성위, 수분하시에 전염병예방통제 업무팀 파견

(흑룡강신문=하얼빈) 4월 8일, 흑룡강성위에서 수분하시로 파견한 전염병예방통제 업무팀 팀장, 성위상무위원, 정법위서기 장안순 일행은 수분하 통상구, 세관, 지정병원, 지역사회 슈퍼, 입국자 집중격리 의학관찰지점과 방금 건축개조 임무를 마친 수분하 방창병원을

한국 21대 국회의원 선거 산둥지역 투표 마무리

한국 21대 국회의원 선거 산둥지역 투표 마무리

투표율 49% 역대 최고치 주칭다오 대한민국총영사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국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한국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산둥지역 재외투표가 마무리되었다. 앞으로 4년간 나라를 이끌어갈 국회의원 300(지역구 253석,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