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케인, 다음 시즌까지 토트넘 남는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03.01일 09:26
케인(토트넘)이 적어도 다음 시즌까지는 팀에 남을 전망이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27일 “케인이 적어도 다음 시즌까지는 토트넘에 잔류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케인은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를 비롯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등 빅클럽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케인은 이번 시즌 완전체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는다. 출중한 득점력에서 도우미 능력까지 탑재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만 22경기에 출전해 13꼴, 11도움을 기록중이다.

토트넘과 2024년까지 계약한 케인은 우승 트로피를 원한다. 이번 시즌이 절호의 기회이다. 토트넘은 카라바오컵(잉글랜드 리그컵) 결승에 올라있다. 유로파리그 16강에도 진출했다.

또 다른 변수도 있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케인의 이적료로 1억 5000만파운드를 책정했다. 코로나19로 빅클럽들의 재정이 어려워지면서 레비 회장의 입맛을 맞춰주기 힘든 상황이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8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아깝다.... 토트넘에선....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