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F1 그랑프리 개막전서 역전 우승 쾌조 스타트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03.30일 09:03



국제자동차경주대회 포뮬러원(F1) 력대 최다 챔피언에 도전하는 '영국의 자존심' 루이스 해밀턴(35살, 메르세데스)이 2021시즌 개막전을 짜릿한 역전 우승으로 장식했다.

해밀턴은 29일, 바레인 인터내셔널 서킷(5.412킬로메터·56랩)에서 열린 2021 F1 그랑프리 1라운드 '바레인 그랑프리' 결선에서 1시간 32분 3초 897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라이벌' 막스 페르스타펜(레드불)을 0.745초 차로 따돌리고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예선에서 페르스타펜에게 밀려 폴 포지션 자리를 내주고 2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해밀턴은 레이스 내내 엎치락뒤치락 경쟁을 펼친 끝에 개인 통산 96번째 그랑프리 우승을 거머쥐였다.

지난 시즌 F1 드라이버 챔피언에 오르면서 '전설' 미하엘 슈마허(52살, 독일)와 력대 최다 챔피언(7회) 동률을 이룬 해밀턴은 올 시즌 개막전부터 우승으로 장식하며 '최다 챔피언 등극'을 향해 순항했다.

더불어 해밀턴은 바레인 그랑프리를 통해 슈마허가 보유했던 F1 역대 최다랩(5천111랩) 기록도 넘어섰다. 스타트부터 페르스타펜의 뒤를 바짝 추격한 해밀턴은 상대의 피트인을 활용해 선두로 나서면서 치렬한 접을 이어갔다. 해밀턴은 53번랩 곡선 구간에서 외곽으로 추월한 페르스타펜에게 선두 자리를 빼앗겼지만 다시 추월하며 0.745조차 승리를 따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