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공업정보화부: 6G 기술 연구개발 전면적으로 추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6.05일 15:47
  공업정보화부 부장 김장룡은 4일 공업정보화부에서 주최한 제31기 중국국제정보통신전시회에서 차세대 인터넷 등 첨단분야를 미래지향적으로 배치하고 6G 기술 연구개발을 전면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장룡은 정보통신업은 국민경제의 전략적, 기초적, 선도적인 업종으로서 경제사회발전을 촉진하는 데 대해 중요한 지지 작용이 있다고 말했다. 우리 나라는 전세계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기술이 선도적인 인터넷 기반시설을 건설했고 공업인터넷 융합응용 새로운 업종형태, 새로운 모식이 활발하게 흥기하고 있으며 정보통신업이 실체경제의 전형업그레이드를 효과적으로 구동했다고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신형정보기초시설 체계화 발전을 다그쳐 추동하고 정보기술 에너지부여를 가속화하며 공업인터넷 융합응용을 심화할 것이다. 동시에 신흥산업을 다그쳐 육성하고 모바일통신, 광통신 등 분야의 전반사슬 우세를 지속적으로 증강하며 차세대 인터넷 등 첨단분야를 미래 지향적으로 배치하고 6G 기술의 연구개발을 전면적으로 추진할 것이다.

  제31기 중국국제정보통신전시회는 "정보 대동맥을 뚫고 디지털 스마트화 새 시대를 함께 열자"를 주제로 하여 정보통신업 발전의 최신성과를 전면적으로 전시했다.

  출처: 인민넷 조문판

  편집: 장성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청도시 정부가 주최하고 청도시 사무국이 주관한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됐다. 교류회는 청도의 투자 기회를 공유하고 청도와 한국 간의 상호련결을 더욱 강화하며 투자 무역을 촉진하고 협력 교류를 심화하기 위해 열렸다. '2024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6월 18일, Nature는 최신 자연지수순위를 발표하였는데 이번에 공포한 순위는 2023년 3월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통계데이터에 기반한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의 총 5293개 의료기구가 순위에 올랐으며 그중 중국이 986개였고 사천대학화서병원, 상해인제병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룡년에 룡강을 유람하고 학의 고향에서 만나자', '북국의 좋은 경치, 아름다운 흑룡강', '특색문화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공유하고 진흥발전의 새로운 동력에너지를 집결하자'...... 치치할시의 도로, 관광지, 호텔옆, 거리와 골목에는 이러한 표어를 쓴 기발들이 해빛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