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올 1~8월 서비스 무역 수출입 총액 전년比 8% 증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10.11일 15:56
  올 1~8월 중국 서비스 무역 수출입 총액이 4조2천533억7천만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10 일 중국 상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1~8월 중국 서비스 무역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4% 감소한 1조7천673억1천만 원, 수입액은 22.5% 늘어난 2조4천860억6천만 원, 서비스 무역 적자는 7천187억5천만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식집약형 서비스 무역 비중이 늘어났다. 1~8월 지식집약형 서비스 수출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4% 확대된 1조8천139억4천만 원으로 전체 서비스 무역 수출입액에서 42.6%를 점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0.9%포인트 늘어난 규모다. 이 중 지식집약형 서비스 수출액과 수입액은 각각 1조513억6천만 원, 7천625억8천만 원으로 13.1%, 6.9%씩 늘었다.

  려행 서비스 관련 수출입도 회복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려행 서비스의 수출입 총액은 9천199억9천만 원으로 69.5% 급증해 서비스 무역 분야 중 성장이 가장 빨랐다. 려행 서비스 수출액과 수입액 증가율은 각각 54.9%, 70.7%를 기록했다.

  출처: 신화망 한국어판

  편집: 장성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아이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던 박수홍과 김다예 부부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에서는 '아기 천사가 간절한 난임부부의 첫 발걸음' 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업로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박수홍과 김다예 부부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들에게 계속 전화해도 안 받아" 율희, '사실 굉장히 막막해' 근황 공개

"아들에게 계속 전화해도 안 받아" 율희, '사실 굉장히 막막해' 근황 공개

사진=나남뉴스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다시 한번 최근 근황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일 율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며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한 팬이 '오늘의 TMI를 알려달라'라는 질문을 남기자, 율희는 아들과의 연락 기록을

"손님 200명 받아도 적자" 가수 진성, '자영업자 현실' 충격 고백

"손님 200명 받아도 적자" 가수 진성, '자영업자 현실' 충격 고백

사진=나남뉴스 트로트 가수 진성이 자신의 고깃집 장사 경험을 털어놓으며 자영업이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이날 3일 방송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셰프 정지선이 고깃집을 운영하는 시동생 가게를 방문했다. 정지선은 "시동생 가게가 매출이 많이 떨어

"상태 심각해 긴급 수술 진단" 김호중, 건강 적신호 '극심한 통증'

"상태 심각해 긴급 수술 진단" 김호중, 건강 적신호 '극심한 통증'

사진=나남뉴스 트로트 황태자 김호중이 충격적인 건강 검진 결과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3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4년 만에 돌아온 트바로티 김호중의 새로운 자택과 의외로 집돌이 성향을 가진 김호중의 일상이 최초로 공개된다. 4년 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