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개막 당일에만 5만여 명 찾은 '캔톤페어'...中 대외무역 전망 '맑음'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3.10.20일 09:35
[신화망 광저우 10월18일] 지난 15일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에서 막을 올린 '제134회 중국수출입박람회(캔톤페어)' 현장. 이곳에서는 중국 기업이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 개발하면서 대외무역 구조가 최적화되고 산업사슬이 확장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프런티어 기술로 신규 수요 발굴

"원하는 기능은 다 추가할 수 있습니다" "이건 자동으로 생성된 그래픽인데 어떻게 변경하실 건가요?"

전시 부스에서는 판매자와 구매자 양측이 기술과 시장 그리고 주문에 대해 끝없이 얘기를 주고받는다. 후안 라몬 페레스 멕시코 리버풀 백화점그룹 아시아지역 사장은 캔톤페어 덕분에 계속 적절한 제품 공급원을 찾아 새로운 수요를 맞출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제134회 중국수출입박람회(캔톤페어)' LCD TV 전시 부스에서 상담 중인 외국 바이어. (사진/신화통신)

새로운 제품 개발과 잘 갖춰진 양산 시스템에 힘입어 수요를 만족시키면서 중국 대외무역 기업이 바이어의 인정을 받게 됐다는 평가다.

스마트 커피머신∙로봇청소기∙스마트 휴지통 등 광둥신바오(新寶) 전기회사는 약 600개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자동 크림 조절과 원두 분쇄 기능을 갖춘 커피머신 등 신상품을 본 많은 바이어는 주저 없이 주문서를 작성했다.

주샤오민(朱小梅) 신바오 해외마케팅 부총재는 "수요 포인트를 찾기만 하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지화'로 새로운 시장 개척

마치 하늘을 나는 듯한 기분, 몸으로 가상 캐릭터를 컨트롤하면 느낄 수 있다. 광저우 줘위안(卓遠)테크회사가 선보인 가상현실(VR) 밸런스 카는 많은 역외 바이어의 관심을 받았다.

쩌우화젠(鄒華健) 줘위안회사 대외무역 매니저는 중국의 영상, 문화 크리에이티브, 소프트웨어 개발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더 많은 해외 고객이 관련 제품의 전망을 낙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회사는 최근 두바이∙오만 등지를 자주 방문해 여러 대리점과 계약을 체결했다.

시장 맞춤형 현지화 운영 역시 중국 기업이 저변을 넓히는 방법 중 하나다. 이번 캔톤페어에 참가한 가전회사 거란스(格蘭仕∙Galanz)는 전체 전시품에서 60% 이상을 신제품으로 전면 배치해 세계 각지에서 온 바이어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러시아 시장 개척을 위해 거란스는 현지화 상품을 출시했다. 거란스의 한 책임자는 "올해 러시아 시장에서의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양한 품목, 최적화 구조...中 대외무역 전망 '맑음'

크게는 엔진에서부터 작게는 센서∙기어까지. 쓰촨(四川)성 리퉈(利拓)자동차부품회사의 전시 부스에 구비된 브로슈어에는 다양한 제품으로 가득하다.

리후이(李輝) 리퉈회사 회장은 "우리는 자원 통합업체로서 원스톱 조달을 실현해 중국 전역에 수만 가지 이상의 부품을 제공할 수 있다"며 "중국 자동차 산업의 강하고 완전한 공급망 덕분에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리퉈자동차부품회사의 사례는 선진 제조업 제품이 세계 소비자에게 더 나은 경험을 가져다준 축소판으로 꼽힌다.

쉬빙(徐兵) 캔톤페어 대변인은 캔톤페어에서 ▷가전 ▷전자 소비재 ▷기계 장비 ▷신에너지 등 전자∙기계 상품 관련 전시 부스가 전 회보다 약 3천 개 늘었으며 더 많은 혁신∙프리미엄∙스마트∙녹색 관련 제품이 전시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중 신에너지 전시 구역의 규모는 무려 172% 급증해 승인용 전동차∙태양전지∙리튬전지로 대표되는 '신(新)3종' 제품의 수출을 견인하고 신흥 산업의 발전을 한층 더 촉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15일 '제134회 캔톤페어' 현장. (사진/신화통신)

개막 당일 오후 5시(현지시간) 기준,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5만 명이 넘는 역외 바이어가 캔톤페어를 찾았다. 이처럼 날로 열기를 더해가는 협력 분위기는 전 세계 바이어가 중국의 대외무역 전망을 밝게 내다보고 있음을 방증한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25%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이번 빙설시즌에 흑룡강은 어느 정도 인기를 끌었을까? 먼저 두조의 데이터를 보자. 2024년 양력설기간 동안 흑룡강성은 총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전년 대비 173.7%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69억 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364.7% 증가했다. 방금 끝난 음력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정월대보름밤의 일월호반에는 불꽃이 휘황찬란하고 인파가 밀물과 같았다. 2월 24일 밤, 수분하시 정월대보름축제 불꽃놀이가 북해공원 일월호에서 열려 대중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즐겁고 화목하며 경사스러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여 수분하의 인기, 소비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룡강과 서장에 꽃등불이 비치고, 두 고향이 한데 모였다. 2월 25일, 시가체시(日喀则市) 인민정부와 흑룡강성 제8진서장지원작업팀이 주최하고 시가체시관광발전국이 주관하고 씨트립 그룹이 후원하고 흑룡강성 문화관광청이 지원하는 '룡장정견, 량향정원' 시가체관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