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국제시평]무엇 때문에 중국은 ‘필수 선택’인가?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1.23일 15:19
“다음의 ‘중국’도 역시 중국이다.” 중국 습근평 주석이 샌프란씨스코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회의 기간에 언급했던 공상업계에 대한 이 말은 련 며칠동안 세계적인 화두로 되였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에 중국이여야 하고 무엇 때문에 중국이 ‘필수 선택’인지 먼저 데이터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맥킨지(麦肯锡) 글로벌연구소의 추산에 의하면 2020년 중국의 55개 도시가 고소득 도시 반렬에 들어섰고 그 인구는 중국 총 인구의 27%를 차지했다. 2030년에 가서 중국의 고소득 도시 수는 93개로 늘어날 것이고 44%의 인구를 포괄하게 된다. 이들의 결론은 “만약 세계에서 성장한 곳을 찾는다면 그 답은 너무나 일목료연하다”이다.

지난 수년 동안 외국투자는 중국시장을 깊이 파고들며 각자 나름대로의 성과를 이룩했다. 이를테면 맥도날드 중국구의 최고 경영자 장가인은 지난 30년 중국시장의 거대한 소비 잠재력은 맥도날드에 더없는 발전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존슨앤드존슨(强生) 글로벌 수석 부총재인 송위군은 중국의 전반 공업 체계는 아주 완비화되였고 경제의 내생적인 성장 예비도 아주 크다고 인정했다. 그리고 로레알(欧莱雅) 중국구 최고 경영자인 페보리는 중국의 경영환경에 대해 시름을 놓는다며 창조적인 것을 시장에 더 많이 제공할 것이라고 표했다.   

세계는 전진하고 있고 정세는 변화하고 있다. 그렇다면 미래 중국은 무엇 때문에 여전히 공상업계가 가장 소중히 여기는 기회의 땅이 될 것인지 알아보겠다. 사람들은 이 문제의 답을 습근평 주석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회의 기간에 강조했던 세가지 “변하지 않는다”는 말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중국은 글로벌 경제 성장의 최대 엔진으로 올해 글로벌 경제 성장에 대한 기여가 3분의 1에 달하게 된다. 얼마전 국제통화기금은 2023년 중국 GDP 성장에 대한 예기를 5.4%로 상향 조절했다. 골드만삭스(高盛), UBS(瑞银) 등 외자금융기구들도 최근 2024년 중국경제전망 보고를 발표하면서 중국경제가 지속적으로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는 첫 “변하지 않는다”를 검증해주고 있다. 바로 “중국경제는 강한 끈기와 충족한 예비, 폭 넓은 융통성 여지를 갖고 있으며 장시기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는 기본 면에는 변함이 없고 또 변하지도 않을 것이다.”

중국에는 또 하나, 세계가 공인하는 독특한 우세인 시장이 있다. 중국에는 14억이 넘는 인구가 있고 규모는 기존 발달국 인구의 총수보다 더 많다. 예측에 의하면 앞으로 15년 사이 중국의 중등 소득 군체는 4억에서 8억으로 늘어나게 된다. 미국 블랙헤드 펀드(贝莱德基金)의 총경리 장이소가 말했듯이 중국시장은 발달시장의 안정성과 고품질을 구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신흥시장의 쾌속 성장의 예비도 가지고 있다. 중국시장은 그야말로 세계에 둘도 없는 희귀한 자원인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지난해 3월, 틱톡 수석집행관인 주수자가 미국 청문회에서 질문 공세를 받을 때 중국에 와서 이벤트행사에 참가했던 미국 애플사(苹果公司) 최고 경영자 쿡은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그러니 누가 ‘개방적인 시장’인지는 말하지 않아도 다 알 것이다.

올해는 중국 개혁개방 45주년이 되는 해이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지도자 비공식회의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중국의 앞 순위 10개의 무역 동반자 가운데 8개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회원이다. 그리고 중국은 또 13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경제체의 가장 큰 무역 동반자이다. 이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회의 기간 중국은 또 개방 추진과 관련된 일련의 조치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기제를 지속적으로 완비화하고 외국인투자 네거티브(准入负面) 목록을 한층 더 줄이며 외국인 투자업체들의 내국민 대우를 전면적으로 보장한다는 등 내용이 포함되였다.

이는 “시장화, 법치화, 국제화의 경영환경을 조성하려는 중국의 결심에는 변함이 없고 외국인 투자에 동등하게 량질의 봉사를 제공한다는 정책에도 변함이 없다”는 것을 재차 보여준다. 이 두 “변하지 않는다”는 고수준의 대외개방을 확대하려는 중국의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 공상업계는 전적으로 시름을 놓을 수 있다.

기업인은 시장 감각이 가장 예민한 사람들이다. 중국의 미국상회가 올해 진행한 조사 결과를 보면 중국에 있는 66% 미국업체들이 앞으로 2년 사이 대중국 투자를 유지하거나 더 늘일 것이라고 한다. 이는 중국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신심표로 앞으로 누가 중국이라는 시장을 포기하면 그것은 곧 기회를 포기하는 것이고 미래와 탈리하는 것임을 의미한다는 것을 증명해준다.

무엇 때문에 다음의 중국도 역시 중국인지를 모두어말하면 바로 중국의 세가지 “변하지 않는다”가 가져다주는 확실성과 안정성에 있다. 이는 혼란을 겪고 있는 변혁기의 세계에 가장 희소한 것이기도 하다. 싱가포르 리셴룽 총리가 말했듯이 강대하고 친선적인 중국은 지역과 세계에 적극적인 영향을 가져다줄 것이다.

/중앙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건설은 습근평 총서기가 직접 계획, 포치하고 추진해온 중대한 국가전략이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발전계획 요강'이 공식 발표된 5년 동안,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는 국제 일류의 도시권을 건설하는 목표를 향해 박차를 가하여 새로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는 흑룡강의 독특한 자원우세이고 농업은 흑룡강의 지주산업의 하나이다. 2월 22일, 야부리포럼 '흑토지와 대곡창' 분포럼에서 어떻게 자원우세를 충분히 발굴하고 흑토지를 보호하며 대곡창을 튼튼히 건설할 것인가가 하는 것이 회의에 참석한 기업가들의 열띤

북국 풍광 감상하며 룡강 미식 맛본다

북국 풍광 감상하며 룡강 미식 맛본다

흑룡강성에는 아름답고 신기한 자연경치와 다채로운 민속문화가 있을 뿐만 아니라 독특한 특색을 지닌 지방 미식도 많이 있다. 땅이 넓고 풍요로운 흑룡강은 혀끝에 감칠맛이 도는 음식들을 많이 탄생시켰다. 흑룡강 특색 미식 공략을 함께 알아보기로 하자. 할빈: 과포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올해는 벤츠가 야부리포럼과 손잡은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흑룡강성은 해마다 왔지만 올해가 특별히 류달랐다. 올해 '얼빈'의 인기는 외지인들에게는 전설처럼 들렸다. 사실 랭자원이 핫경제가 된 배후에는 빙천설지도 금산은산이라는 리념을 깊이 실행한 성공적인 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