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백산시조선족학교 특색교육모식으로 학생수 안정한 성장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2.13일 09:27



김광석 교장

백산시조선족학교는 백산시구역에서 유치원과 소학부, 초중부 교육을 일체로 한 유일한 소수민족학교이다.

학교는 총부지면적이 9,003평방메터이고 교학청사 총건축면적이 5,151평방메터에 달한다. 학교는 9개의 학급에 242명의 학생을 두고 있으며 부속유치원에 140여명의 어린이들이 있다.

학교는 사상품덕이 고상하고 업무에 능하며 개척헌신정신이 있는 교원대오를 갖고 있으며 총 70명의 교원들이 있다. 그중 고급 교원이 12명이고 1급 교원이 16명이며 성시급 골간교원이 10명이고 성시급 10가 교원이 12명이다. 그리고 성시급 교수능수가 8명이고 성시급 새별교수사 10명이다.학교는 기초시설이 완벽하고 교수설비가 구전하며 학교정원이 매우 아름답다. 실험실, 컴퓨터실, 방송실, 열람실, 다매체교수시설이 구전하게 갖추어져 있으며 태권도관, 활쏘기관, 롱구장, 축구장이 훌륭하게 건설되여 학생들이 쾌활하게 공부하고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좋은 환경이 구비되여 있으며 학생들의 체육건강과 신체단련에 량호한 환경을 마련해주고 있다.

 







교수청사



희망찬 학교사생들



민속례의 전람관





민속례의

근년래 학교는 김광석교장의 정확한 인솔하에 당의 교육방침을 참답게 관철집행하고 교수개혁을 부단히 심화하며 중국어와 한국어, 영어 ‘세가지 언어’교수체계를 이루었으며 특색교육을 돌파구로 중점 학과목을 정상적으로 진행함과 동시에 하루 1시간의 ‘해빛체육’과 활동을 진행하여 학생들로 하여금 조선족전통체육항목인 태권도와 활쏘기운동을 보급시켜 특색 학과목 교수를 진행하고 있다.





학교운동장





선전벽보란

현재 이 학교는 교육교수질이 현저한 제고를 가져오고 있으며 학생수가 해마다 안정하게 성장하는 좋은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알아본데 따르면 몇해전까지만 해도 학생수가 해마다 감소되던 이 학교는 2018년에 이르러 학생수가 182명에 달해 그 전에 대비해 최고봉에 이르렀고 2019년과 2020년, 2021년에는 각기 206명, 226명, 231명에 달했으며 2023년에는 242명으로 월계관을 안아왔다.

사진/글 길림신문 최창남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25%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의 실외 간판 시설의 품질을 한층 향상시키고 경영 환경을 최적화하며 도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정결, 깔끔, 안전, 질서’의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한시범구의 도시관리국은 방문 봉사의 수준 제고로 '기업 군중이 만족하는' 도시 관리 봉사 품질 형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땅거미가 내려앉자 흑룡강성 치치할시에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한다. 외지에서 온 려행객들이 바비큐 음식점을 찾아 노릇노릇하게 익어가는 소고기를 즐겼다. 지난해 6월 19일 흑룡강성 치치할시의 한 바비큐 음식점에서 고객이 고기를 굽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