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진경시대, 전통에 길을 묻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2.22일 11:02
-연변 진경시대민속문화발전집단공사 김호남 회장의 일가견



중국조선족 집거지인 연길이 최근 전국의 문화관광 목적지(打卡地)의 하나로 뜨면서 국내외 관광객들이 구름같이 몰려 오고 있다. 그 와중에 조선족 민속문화발전기지라 이름한 ‘진경시대'(真景时代)그룹회사가 얼마전 연길 동방수상시장청사에서 문을 열었다.

‘련꽃조선옷'집 장남의 야심작

고색적인 민속풍경과 살아 숨쉬는 듯한 자연풍경이 어우러 지며 짙은 문화적 분위기를 연출하는‘진경시대'는 복합적인 전통문화공간으로서 한 장소에서 여러가지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곳이였다. 전통차, 민속음식, 전통음악 등으로 고전을 재현하는가 하면 민속음식 만들기, 보자기 싸기, 한복 입기 등 전통문화를 가르치는 교실도 상설되여 있고 전통분위기로 된 회의실도 갖춰져 있었다. 이곳은 또한 관광객들의 촬영지로도 널리 활용되기 시작하였다.



‘진경시대'그룹회사 김호남 회장

연변문화관광의 하나의 인기작품으로 일떠선 ‘진경시대'의 주인공 김호남(金虎男) 회장은 연길 ‘련꽃조선옷'집 장남이다. 할머니 김경인은 20세기 20년대 살길을 찾아 두만강을 건너왔고 손바느질로 민족옷을 지으며 품앗이를 했다. 그 뒤를 이은 어머니 최보월은 마선바느질로 옷을 지었고 개혁개방초기 아버지께서 나무판대기로 만든 ‘련꽃조선옷'이라는 간판을 내걸면서 이 가문의 민족옷 경영이 시작된 셈이다.



워낙 영어를 전공했던 김호남 회장은 설계회사를 차리고 디자인, 전시 쪽으로 일을 벌리다가 결국 민족복식을 위주로 한 ‘대례'(大礼)민속상품상가를 경영하게 되였으며 이어 ‘진경시대'라는 민속문화발전집단공사를 일떠세운 것이였다.

“민족문화라고 할 때 거기에는 우선 사상이 있고 민족복식도 있으며 주거공간, 가구 등 기타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민족복식을 경영하는 집안환경에서 이것저것 주섬주섬하면서 연구하다보니 여기까지 온 것 같습니다.” 김호남 회장은 자신이 걸어온 길을 이렇게 간략히 소개하였다.

골목프로젝트에 도전

“‘진경시대'는 우리 조상들이 남겨놓은 문화유산을 단지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여기에 깃든 사상을 타민족들과 함께 공유하고 함께 공부하고 또 함께 상업도 벌리면서 우리 민족의 전통문화를 펼쳐가는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고저 합니다.”고 김호남 회장은 말한다. 여기서 조화로운 사회, 화목한 가정, 어른이 대접받고 어린이가 사랑 받는 화목하고 어우러져 살아가는 사회를 재현하는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김호남 회장은 말했다.



‘진경시대'가 향후 연길시 골목골목에 민박집을 앉혀 거리를 밝히고 거리마다 민속촌이 되게 할 야심찬 계획도 숨기지 않았다. “연길엔 지금 비여있는 집들이 많고 아직도 사람의 손길이 닿아야 할 뒤골목들이 많습니다. 건물은 세멘트지만 그 안에 깃들어 있는 사상이라든가 인테리어는 얼마든지 고전으로 재현할 수 있습니다. 돈 버는 것이 목적이라기보다 한번쯤 옛날 우리 조상들은 무슨 생각을 하며 살았을가, 어떻게 살았을가 하는 것을 알게 하자는 것입니다.” 이것이 김호남 회장이 골목프로젝트를 기획하는 목적이라고 한다.



김호남 회장은 골목프로젝트는 또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여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기 위해서 그는 상담도 지원도 아낌없이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를 실천함에 있어서 젊은이들이 꿈을 실현하고 40대쯤이면 무탈하게 자리잡게 하는 것에 초점을 두며 공동부유의 길을 열어가는 일에 ‘진경시대'는 앞장설 것이라고 김호남 회장은 말했다.



“앞으로는 전국에 보급하여 조선족들의 창업을 도와주고 작은 가게라도 컨설팅해 주려 합니다.‘전통에 길을 묻다' 보면 전통문화에서 뭐든지 뻗어 나갈 수 있습니다.‘진경시대'는 이 방면에서 상당한 문화자원을 갖고 있기에 조선족전통문화로 발전하려는 모든 이들의 뒤바라지를 해 나아갈 것입니다. ” 김호남 회장은 낮으나 박력있는 어조로 자신의 향후 타산과 의지를 밝혔다.

/김청수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피프티 피프티의 대표곡 '큐피드' 트윈 버전이 글로벌 음원 플랫폼 '샤잠'에서 K팝 걸그룹 최초로 500만을 달성했다. 이는 K팝 여성 아티스트 가운데 최고이자 최초로 달성한 기록으로, 전체 K팝 그룹 중 500만을 달성한 아티스트는 유일하게 '방탄소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야구장서 파울볼 맞고 혼절한 女아이돌... 당분간 활동중단, 누구?

야구장서 파울볼 맞고 혼절한 女아이돌... 당분간 활동중단, 누구?

아이칠린 초원, 야구장서 파울볼 맞아 잠시 혼절…당분간 휴식[연합뉴스] 걸그룹 아이칠린의 초원이 프로야구 관람 도중 파울볼을 맞아 잠시 혼절하는 일이 일어났다. 초원은 이에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17일 소속사 케이엠이엔티에 따르

"숨길 수 없는 비주얼" BTS 뷔, 군사경찰 SDT 훈련 장면 공개 '환호'

"숨길 수 없는 비주얼" BTS 뷔, 군사경찰 SDT 훈련 장면 공개 '환호'

사진=나남뉴스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SDT)에 현역 복무 중인 방탄소년단 뷔의 뛰어난 훈련 장면이 공개되어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최근 17일 BTS 뷔는 유튜브 채널에 군사경찰 전투복을 입고 등장했다. 주위 동료 부대원들과 함께 늠름하게 서 있는 뷔

연길시 3개 기업, ‘국가 지적재산권 우세기업’입선

연길시 3개 기업, ‘국가 지적재산권 우세기업’입선

연길시의 연변한공방건강제품유한회사, 연변과원신에너지과학기술유한회사, 길림연초공업유한책임회사가 일전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이 발표한 ‘2023년도 국가 지적재산권 우세기업’명록에 들었다. 16일, 연길시시장감독관리국은 이 3개 기업에 ‘국가지적재산권우세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