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어떻게 그냥 가냐" 박명수, 지드래곤→일반인 밥값까지 미담 쏟아져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3.27일 12:16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박명수의 또 다른 밥값 계산 미담이 알려지자 겸손한 반응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장도연이 MC로 나선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서는 박명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도연은 박명수에게 "미담이 많지 않냐"라는 질문을 던졌고, 이에 박명수는 "별로 없다. 누구나 다 하는 거 하는 거다. 그게 뭐가 미담이냐"라고 툴툴대며 '츤데레' 면모를 보였다.

이를 들은 장도연은 "그 사람들에게는 박명수가 내 테이블 계산해 줬다고 하면 얼마나 추억이 되겠냐"라며 훈훈함을 다시 한번 언급하자 "내가 가는 고깃집에 연예인이 왜 이렇게 많이 오냐. 갈 때마다 내가 먹은 것보다 더 많이 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그러면서 "어지간하면 다 계산해주냐"라는 질문에 "'형님!' 이렇게 인사 오는 애들이다. 어떻게 안 내겠냐. 그래서 친한 고깃집 사장한테 가기 전에 오늘 연예인 있냐고 물어보고 간다. 연예인이 없다고 하면 간다"라고 농담을 던져 폭소를 안겼다.

그러다 2주 전 사장님이 바빠서 전화를 못 받은 날, 그냥 식당에 갔더니 또 연예인이 있었다고 유쾌하게 이야기를 풀어갔다.

그는 "그날 갔더니 김우빈, 이광수, 디오 다 와 있더라. 자기들도 벌이가 있지 않냐. 나보다 더 잘 벌지. 그러면 다 먹었으면 가면 되는데 왜 3명이 내 테이블에 인사하냐고. 자기들이 더 벌면서"라고 알려진 미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인사하는 건 좋은데 조용히 가면 되잖아. 그런데 식사 끝날 때쯤 또 와서 인사를 하더라. 보통 한 명이 카운터로 계산하러 가야 하는데 안 가더라. 뒷걸음질 치더라"라며 "그래서 내가 '그래, 들어가. 내가 계산할게' 그러니까 넙죽 인사하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태호 PD는 나의 16년을 만들어 준 아버지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결국 자신이 먹은 식사의 2배를 냈다고 토로한 박명수는 자신에게 인사를 하는 후배들에게 자주 음식을 사준다고 전했다.

우연히 만난 지드래곤(지디)에게도 밥을 사준 적이 있다며 "한번은 GD가 와서 사줬다. 내가 먹은 거 진짜 두 배 먹었더라. 내가 먼저 나갔는데 어떻게 그냥 가냐. 내가 내줬지"라고 쿨한 면모를 보였다.

이를 들은 장도연은 "연예인 테이블도 아닌 일반인들에게도 밥을 사주신다고 하더라"라며 운을 떼자 박명수는 별것 아니라는 듯이 "겸사겸사했다. 그게 뭐 어려운 일이냐. 그분들이 다 먹고살게 해준 건데"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박명수는 무한도전 김태호 PD를 언급하면서 '내 아버지'라고 지칭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녹화 시작부터 "내가 지금 일이 없다. 그래서 여기 나온 거다. 너(장도연) 때문에 출연한 게 아니다. 김태호 때문"이라고 신박한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태호가 '무한도전'으로 나의 16년을 만들어 줬다. 김태호를 아버지라 할 수 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김태호 PD는 박명수 활용도와 장점을 잘 안다. 저를 캐스팅하면 큰 재미 볼 것"이라며 "남은 인생도 여기다 바치려고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13%
20대 0%
30대 0%
40대 3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료녕성 대련시의 명원(洺源)테크(대련)회사에 들어서면 수소 버스, 수소 트럭 등 수소연료전지 동력 제품이 일렬로 늘어서 눈길을 끈다. 이 중 수소 버스는 '제15회 하계 다보스포럼' 서비스용 차량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수소 충전 10분만에 500여km를 달릴 수 있다.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6월 17일,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 경제인들은 연교애심장애인 복리원을 찾아 복리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년로한 로인들에게 애심을 전하면서 나눔을 실천했다. 이날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경제인들은 단체설립 8주

저가품∙국산품 선호... '618 쇼핑 페스티벌'에 나타난 새로운 소비 트렌드

저가품∙국산품 선호... '618 쇼핑 페스티벌'에 나타난 새로운 소비 트렌드

올해 '618 쇼핑 페스티벌' 기간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는 '저가'를 앞세운 대대적인 프로모션으로 소비자 모시기에 총력을 다했다. 18일 절강성 온주 종합보세구역 징둥 창고에서 직원이 주문에 맞춰 상품을 배송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 '음식∙음료∙일상용품' 대량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