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게임
  • 작게
  • 원본
  • 크게

LOL, 웃으며 즐겨요~!…칭찬버튼 기능 추가

[기타] | 발행시간: 2012.10.18일 14:23

플레이 종료후 유저 칭찬, 명예로운 소환사 도입

▲ 게임 후 칭찬합니다 버튼을 누를 수 있다

리그오브레전드에 유저간 칭찬하는 시스템이 도입됐다.

라이엇게임즈는 건전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해 자사가 서비스하는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에 게이머들 스스로가 플레이어를 칭찬하는 ‘명예로운 소환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명예로운 소환사’는 금일 진행된 업데이트에 적용된 시스템으로 국내에는 첫 도입 됐다.

이 시스템은 매 게임이 끝날 때마다 로비 화면의 소환사 이름 옆에 있는 ‘칭찬합니다’ 아이콘에서 ‘친절함’ ‘도와줌’ ‘팀워크’ ‘명예로운 적’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이용자들은 언제든지 자신의 명예 점수를 확인할 수 있으며, 평가를 통해 얻은 점수는 아이템을 구입할 수 없지만 향 후 많은 포인트를 얻은 게이머들에게는 별도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투표할 수 있는 횟수는 게임을 플레이한 수에 따라 제공되며, 투표를 서로 맞교환 하거나 남발하는 경우에는 투표 횟수를 제한받게 된다. 또한 유저간의 투표 거래를 방지하는 시스템과 불법적인 거래에 대한 신고 제도도 함께 운영된다.

명예로운 소환사 시스템에 이어 ‘배심원단 시스템’도 도입될 계획이다. 배심원단 시스템은 신고가 들어온 사건을 유저들에게 판단을 맡겨 라이엇게임즈코리아가 최종 판단을 하는 근거로 사용된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명예로운 소환사 시스템은 북미에서 먼저 도입된 시스템으로 매너플레이를 독려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이용자들 스스로 건전한 게임 문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라고 밝혔다.

[오경택 기자 ogt8211@chosun.com] [gamechosun.co.kr]

조선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 서울서 열려

청도시 정부가 주최하고 청도시 사무국이 주관한 '2024 청도-한국 경제무역 협력교류회'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됐다. 교류회는 청도의 투자 기회를 공유하고 청도와 한국 간의 상호련결을 더욱 강화하며 투자 무역을 촉진하고 협력 교류를 심화하기 위해 열렸다. '2024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중국 27개 병원, Nature지수 세계순위 TOP100에 진입

6월 18일, Nature는 최신 자연지수순위를 발표하였는데 이번에 공포한 순위는 2023년 3월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통계데이터에 기반한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의 총 5293개 의료기구가 순위에 올랐으며 그중 중국이 986개였고 사천대학화서병원, 상해인제병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관광발전대회, "여름에 흑룡강에 와 마음껏 놀아보세요!"

'룡년에 룡강을 유람하고 학의 고향에서 만나자', '북국의 좋은 경치, 아름다운 흑룡강', '특색문화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공유하고 진흥발전의 새로운 동력에너지를 집결하자'...... 치치할시의 도로, 관광지, 호텔옆, 거리와 골목에는 이러한 표어를 쓴 기발들이 해빛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