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갈 곳 잃은 F-4 비자…방황하는 조선족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4.11.10일 10:12
【 앵커멘트 】

국내에 거주하는 조선족들에게 주로 발급되는 비자는 F-4 비자로 장기간 체류가 가능한 비잡니다.

그런데 간단한 컴퓨터 관련 자격증만 따면 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법이 마련돼 있는데, 법의 이런 맹점을 노린 불법이 자행되고 있습니다.

윤지원, 박준우 기자가 연이어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대림동의 한 학원.

컴퓨터 관련 자격증 수업이 한창입니다.

한쪽 벽에는 합격자 명단이 빼곡히 적혀 있고, 강사는 수업을 들으면 누구나 자격증을 받을수 있다고 말합니다.

"필기는 95%가 합격할 수 있어요, 이건 떨어질 이유 없어."

이곳에 모인 수강생은 모두 조선족.

국가 기술 자격증을 따서 장기체류 비자인 F-4 비자를 받으려는 겁니다.

▶ 인터뷰 : 조선족 수강생

- "그냥 자격증 따서 비자 바꾸려고…. 3개월에 한 번씩 갔다 왔다 해야 하는데 비자 따면 갔다 왔다 안 해도 되고…."

F-4 비자를 받는 방법은 모두 14가지.

이 가운데 자격증 취득이 가장 손쉬운 방법입니다.

▶ 인터뷰 : 자격증 학원 강사

- " 필기는 2주면 보통 시험 봐서 건너가요. 실기도 1달이면 충분해요. 어쨌든 이 동네 학원은 전부 다 이런 거야. 90%가 다 이거야."

심지어 한국말에 서툰 조선족들 역시 자격증을 따는데 별 어려움이 없습니다.

▶ 인터뷰 : 조선족 수강생

- "(한국어를 잘 몰라도 할 수 있어요?) 괜찮아요. 통역해요, 중국어로."

▶ 인터뷰 : 자격증 학원 강사

- "우리는 자격증만 따게끔 가르치지 이해를 시키려고 가르치는 건 아니거든요."

80만 원이나 되는 수강료를 내고 딴 자격증이지만 비자를 받고 나면 사실상 무용지물이 됩니다.

▶ 인터뷰 : 조선족 수강생

- "아마도 그쪽(자격증)으로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 걸요?"

▶ 스탠딩 : 윤지원 / 기자

- "이렇게 국가 공인 자격증은 전문가 양성이란 본질을 잃은 채 사실상 장기 체류를 위한 비자 발급 수단으로 전락했습니다."

▶ 스탠딩 : 박준우 / 기자

- "자격증 취득을 통해 F-4 비자를 발급받은 조선족은 전체의 5분의 1에 달합니다.문제는 이들이 일을 할 수 있는 분야가 제한된다는 겁니다."

서울 대림역 인근 직업소개소 거리,

오늘도 일자리를 찾아나선 조선족들로 분주합니다.

이들이 보고 있는 건 구인 전단지입니다.

자세히 보니 구인 조건 가운데 비자 종류에 관한 문구가 눈에 띕니다.

비자 종류에 따라 취업할 수 있는 분야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직업소개소 관계자

- "자격증 학원 다니면서 F-4로 변경시키는 방법이 있어요. 그러면 그 비자는 해당 자격증 분야 외에는 취업이 안 돼요."

자격증을 따서 F-4 비자를 받으면 반드시 전문직이나 사무직에서 일해야 하는 겁니다.

따라서 이들이 식당 서빙 같은 일을 하는 건 엄연한 불법.

하지만, 자격증과 관련된 일자리가 많지 않아

F-4 비자가 오히려 취업에 족쇄가 되는 실정입니다.

▶ 인터뷰 : 조선족 구직자

- "저는 비자 전환 일단 안 하려고요. F-4는 일을 하지 못하잖아요. 일자리 잡기가 어렵잖아요."

이러다 보니 F-4 비자를 딴 조선족들을 상대로 한 편법 알선도 성행합니다.

▶ 인터뷰 : 직업소개소 관계자

- "단속이 덜 심한 곳에서 일할 수밖에 없어요. 식당도 단기간 근무 가능한 데 있으니까. 한국말 잘하고 서빙 잘하면 7~8천 원 받으니까. 찾아보면 더 좋은 곳도 있을 순 있어."

법무부가 올해 초부터 9월까지 단속을 벌여 적발한 조선족만 벌써 260여 명, 이 가운데 2명은 강제추방까지 당했습니다.

▶ 인터뷰 : 곽재석 / 한국이주동포개발연구원 원장

- "무역 관리사 자격이라든지 관광 가이드 자격이라든지 전문 서비스 자격증을 따도 F-4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해주면 이들이 그런 시장으로 자연스레 흘러들어 가면 국가 이익에도 도움이 되고…."

국내 조선족 60만 명 시대, 조선족들이 국내에 보다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비자 제도 마련이 시급합니다.

MBN뉴스 박준우입니다. [ideabank@mbn.co.kr]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5%
30대 34%
40대 23%
50대 0%
60대 2%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8%
30대 21%
40대 5%
50대 2%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서윤아가 김동완의 악성 팬으로부터 받은 충격적인 수준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윤아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받은 도 넘은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서윤아에게 입에 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 최대 랭동물류창고대상 올해 12월 사용 교부

연변 최대 랭동물류창고대상 올해 12월 사용 교부

연길국제공항경제개발구에 위치한 랭동물류창고대상이 본격적인 건설 과정에 들어갔다. 이 대상은 현재 연변에서 가장 큰 규모의 랭동물류창고로서 부지면적이 5만 6,990평방메터에 달하며 랭동창고, 종합청사, 직원 기숙사, 경비실과 기타 부대시설들을 건설한다. 료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배우 오윤아(43) 레이싱모델 출신의 배우 오윤아(43)가 방송을 통해 13년 전에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한다. 특히 오윤아는 갑상선암으로 투병했을 당시 약 6개월 동안 말을 하지 못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4월 15일(월) 오후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28)이 오늘 현역으로 입대했다. 태용의 입대는 NCT 멤버 가운데 처음이다. NCT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태용은 4월 15일(월) 오전, 해군 현역으로 입대하기 위해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안전사고 예방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