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인도영화 《안다둔》 - 한 거짓말쟁이의 이야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4.15일 15:52



본사소식 거짓말은 또다른 거짓말을 낳게 되고 나중에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된다. 4월 3일에 개봉된 코미디 스릴러 인도영화 《안다둔(调音师)》은 주인공이 거짓말로 인해 겪게 된 일을 그리고 있다.

영화 속 주인공 아카쉬는 어렸을 적 사고로 시력을 잃게 되였다고 자신을 소개한다. 하지만 아카쉬는 시각장애인이 아니라 음악을 하는 데, 예술을 하는 데 도움이 될까 싶어 가짜 시각장애인 행세를 하고 있었다. 이를 모르는 사람들은 그의 천부적인 재능에 감탄했고 그의 실력을 눈여겨보던 유명인은 그를 집으로 초대해 자신의 결혼기념일날 연주를 부탁했다. 방문 당일 아카쉬는 유명인의 죽음을 목격했고 범인의 두번째 살인현장도 목격하게 되면서 사건의 중심에 놓이게 된다. 범인은 주인공이 앞을 볼 수 있다는 심증을 가진 채 이를 증명하기 위해 움직이고 주인공은 목숨은 건졌으나 결국 범인에 의해 시력을 잃게 된다.

주변인물 모두 주인공을 시각장애인으로 알고 있기에 주인공은 섣불리 증언할 수 없었다. 증언을 하게 되면 자신이 가짜 시각장애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고 그렇게 되면 신변에 위험이 생길 것이 불보듯 뻔한 일이였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자신의 증언으로 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지고 범인이 법의 심판을 받았다면 억울한 죽음 뿐만 아니라 자신의 목숨이 위협을 받고 시력을 잃는 최악의 상황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가짜 행세를 하다 진짜 시각장애인이 된 주인공 아카쉬, 예술을 위해 했던 거짓말이 자신을 해치는 비수로 돌아왔다. 자신의 거짓말을 바로잡았다면 주변사람의 질타를 받았겠지만 량심의 가책을 느끼며 살아가지는 않았을 거라 생각된다.

백일정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7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흑룡강신문=하얼빈) 불확실한 경제환경에서 부딪친 고민을 나누고 자원을 공유하며 발전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심양 료식업계 종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심양시조선족련의회가 주최하고 심양시조선족기업가협회, 월드옥타 심양지회, 심양시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16일, ‘디지털고궁’ 발표회가 북경 고궁박물원에서 개최됐다. 고궁박물원은 ‘고궁명화기’, ‘전경고궁’, ‘완전고궁’ 등 7건의 디지털제품을 출시하여 문화유산을 디지털자원으로 전환시키고 이런 디지털자원을 둘러싸고 보호, 연구와 리용을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흑룡강신문=하얼빈) 올해 중국은 국제화, 법치화, 편리화된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해 경제의 질 높은 발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 왔다. 서비스 최적화로 행정심사 더욱 효률적이고 편리해져 심사 서비스의 ‘즉시 처리, 인터넷 처리, 린근에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