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테슬라 전기차 잇따라 화재...원인은 우리무중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5.21일 15:43
테슬라 전기자동차(EV) 화재가 잇따라 그 원인을 놓고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테슬라는 배터리 안전성을 보완하는 등 후속조치를 단행했다.

첫 화재는 지난달 상하이 시내에서 발생했다. 테슬라 모델5에서 불길이 치솟는 장면을 찍은 동영상이 중국 SNS 웨이보를 타고 확산됐다.



테슬라는 즉각 조사팀을 현장으로 파견해 정밀검사에 들어갔다. 그러나 아직 사고 원인을 공개하지 않았다.

테슬라 모델S 전기차(85KWH 듀얼파워 버전)가 홍콩 산포콩 플라자 지하주차장에 정차한지 30분 만에 발화하는 사고도 발생했다. 감시카메라가 찍은 영상에서는 3차례 폭발까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미국에서도 테슬라 전기차 화재가 있었고 인명피해까지 발생했다. 지난해 테슬라의 모델S가 주행 중 충돌사고가 발생한 후 불타 탑승해있던 고등학생 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국립교통안전위원회(NTB)는 충돌직 후 배터리 화재로 인해 학생들이 사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이다.



테슬라 모델X 역시 지난해 3월 충돌사고 후 화재가 발생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화재 위험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와 구동 모터만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연료가 샐 염려가 없다. BMW 화재 원인 중 하나로 의심받고 있는 연소 찌꺼기(스케일)가 쌓이지도 않는다. BMW가 화재 원인으로 추정한 배출가스 저감장치(EGR)도 당연히 부착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전기차는 리튬이온 배터리가 폭발하거나 복잡한 전기 배선의 누전 등이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화재가 발생하면 내연기관 차량보다 진압도 어렵다. 사고시 차체에 고전압의 전류가 흐를 수 있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화재 대책으로 배터리팩의 열 관리 시스템을 최적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모델S와 모델X의 배터리 팩 열 관리 시스템을 무선 업데이트를 통해 최적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홍콩 화재에 대해 “몇 개의 배터리 모듈만 영향을 받고 대부분은 손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테슬라 배터리 팩은 매우 드문 경우에 화재가 발생하지만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문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60년 우리 나라 인구는 얼마나 될까?

2060년 우리 나라 인구는 얼마나 될까?

건국초기, 중국의 인구수는 현재처럼 세계 1위는 아니였다. 당시 우리 나라는 공업생산수준이 비교적 락후하였기에 짧은 시간내에 제고시키기 위해서는 “사람이 힘이다”를 웨쳤다. 이때로부터 우리 나라의 인구는 신속하게 증가되였으며 인구가 폭증하면서 세계적으로

해외 각계, 폭력행각과 외부간섭 규탄

해외 각계, 폭력행각과 외부간섭 규탄

[북경=신화통신] 최근 해외 각계는 향항문제에서 중국 정부의 립장을 지지한다고 재확인하며 향항에서 발생한 폭력사건과 외부세력의 간섭을 규탄하고 향항특별행정구 정부와 경찰이 법에 따라 폭행을 단속하고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표하였다

영국 화교 중국인, ‘향항 독립’ 반대집회 가져

영국 화교 중국인, ‘향항 독립’ 반대집회 가져

[런던=신화통신] 현지시간으로 18일 점심, 영국 런던의 트라팔가광장은 오성붉은기로 가득 메워졌다. 영국 각지에서 모여온 수천명의 화교, 중국인, 류학생들이 이날 런던시 중심 중국성광장에서 출발해 트라팔가광장까지 ‘반폭력, 향항구조’ 평화시위를 진행했다. 우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