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대만독립’분렬세력 국가분렬 절대 용납 못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6.13일 08:46



[북경=신화통신] 12일,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대변인 안봉산은 정례브리핑에서 질문에 대답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량안 동포는 혈맥상통한 친형제와 운명공동체로서 우리는 최대의 성의와 노력을 기울여 평화통일을 추구하고 우리가 국가주권과 령토완정을 수호하려는 결심과 의지는 견정불이하며 ‘대만독립’분렬세력이 국가를 분렬하려는 시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 한 기자가 일전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 위봉화가 샹그릴라대화에서 중국군대는 대만분렬 시도에 전쟁을 불사하고 모든 대가를 지불해서라도 조국통일을 견결히 수호하겠다고 했는데 대륙이 ‘무장통일’준비를 마무리한 것인가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안봉산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 위봉화가 샹그릴라대화에서 한 연설은 조국통일을 견결히 수호하려는 우리의 립장을 명확히 표달했다. 조국은 반드시 통일되여야 하면 필연코 통일될 것이다. 이는 70년 량안관계 발전과정에서의 력사적 정론인 동시에 중화민족 위대한 부흥의 필연적 요구이기도 하다. 우리는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선택사항을 보류할 것이고 이런 조치는 외부세력의 간섭과 극소수 ‘대만독립’분렬세력의 분렬활동을 조준한 것이지 대만동포를 겨눈 것은 절대 아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주식회사JPM 허영수사장 강연회 개최 (흑룡강신문=하얼빈) 6월 22일 연변대학일본학우회(회장 장경호)와 조선족연구학회(회장 정형규)가 연변이 낳은 자랑스러운 재일본조선족 글로벌 기업가인 주식회사JPM(Japan Power Media)의 허영수대표(사장)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당신의 덕분에 나 살아났소!” 6월 13일, 연길시 하남가두 신광사회구역에서 살고 있는 80세의 신복순할머니가 민정 주임 박순애를 꼭 껴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신복순할머니와 박순애. 한달전, 신광사회구역의 전임 로인협회 회장이였던 신복순할머니가 활동실에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로하니 이란 대통령 밝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과의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미국이 이란의 령공이나 령해를 다시 침범한다면 정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살'을 거론한 가운데 량국 간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