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소수민족지역 최초의 고등학교 연변대학 70돐 생일 경축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9.09.21일 15:28



-학교설립 70주년 맞은 연변대학 성대한 경축대회 소집

21일, 연변대학 건교 70주년 경축행사가 연변대학 체육관에서 성대히 펼쳐졌다.

올해로 설립 70돐을 맞은 연변대학은 1949년에 설립된 민족특색이 뚜렷한 종합대학으로서 이는 중국공산당이 소수민족지역에 세운 최초의 고등학교이다.

연변대학은 다년간 민족문화를 계승하고 지역 경제, 사회 발전 및 인류에 혜택을 안겨주는 것을 사명으로 삼았다. 또한 ‘진리, 선행, 융합’의 교훈(校训)을 받들고  211프로젝트, 서부개발 중점건설 대학과 길림성과 교육부 공동건설 대학의 반렬에 올라 변강 민족지역 대학 교육 사업에서 뚜렷한 발전을 이룩하면서 연변의 최고학부로 거듭났다.



설립이래 70년사이 연변대학은 나라에 21만명의 고급전문인재들을 수송하여 우리 나라 사회주의건설과 지역경제사회의 발전에 중요한 기여를 하였다. 현재 연변대학은 20개 학원에 75개 본과 학과를 두고 있는데 전국 31개 성급 지역에서 학생모집이 이루어지고 4201명의 석박사생을 포함한 2만 4257명의 재학생, 29개 나라에서 온 428명의 류학생들과 2200명 교원대오를 갖고 있다. 1441명의 교수진 가운데는 723명이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612명이 석사학위를 소지하고 있으며 790명의 교원이 부교수이다. 이밖에 양진녕 원사를 포함한 100여명의 국내외 유명한 전문가들을 고차원 인재, 명예 교수, 겸직교수와 객원교수로 초빙하였고  29개 나라와 향항, 오문 등 지역의  467개 대학교 및 과학연구기구, 국제학술기구와 협력과 활발한 교류 관계를 맺고 있다.



연변대학 교장 김웅

경축대회에서 연변대학 김웅 교장은 “연변대학은 설립 70년이래 시종 사회주의 학교운영방향과 ‘진리, 선행, 융합’의 교훈과 ‘자강, 화합, 창신’의 학풍을 계승하여 ‘간고창업, 개척진취, 문화전승, 특색선명, 민족단결, 공교공학(共教共学), 광범교류, 다원합작’의 우량한 전통을 견지하여 왔다”면서 “연변대학은 국가전략과 경제사회발전수요에 봉사하는 것을 임무로 간주하고 국가 ‘일대일로’건설, 장길도 개발개방, 동북로공업기지진흥 등 중대한 전략에 어우러져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전국 500여개 조선어학과가 설치된 고등학교에서 종사하는 교원진의 80%를 연변대학에서 키워냈으며 연변조선족자치주 당정기관 간부의 80%가 연변대학에서 육성해낸 인재들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혁신발전, 질량발전, 특색발전, 융합발전을 견지하는 새로운 리념으로 체계적으로 학교운영활력을 격발시킴과 동시에 국제화 학교운영전략을 깊이 있게 실시하고 국제합작 교류모식을 공유하여 공동건설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특색있고 수준있는 대학교로 거듭나기 위해 진력할 것”을 다졌다.

건교 70주년을 맞아 전임 중공18기중앙정치국 상무위원, 12기 전국인대상무위원회 위원장이며 연대변대학 학우인 장덕강위원장이 모교에 열정에 넘친 축하편지를 보내왔다. 행사에서는 또 형제학교인 동북사범대학교 교장 류익춘, 연변대학 학우대표인 중국공정원 원사 김녕일, 국가민족사무위원회 교육과학기술국 국장 전련강, 길림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연변주당위 서기인 강치영 등 귀빈들이 축사를 통해 연변대학이 걸어온 70년간의 성과들을 충분히 긍정하고나서 더욱 빛나는 미래를 축복했다.



‘두만강학자’에 선정된 엄창국(왼쪽), 손춘일(오른쪽) 교수

이어 경축대회는 학교인재육성의 추진과 ‘두가지 일류’건설의 발전을 이끌어가는 엄창국, 손춘일 등 20명의 ‘두만강학자’를 선정하여 증서를 수여하고 연변대학 사생대표들이 ‘영예학교선언’을 선독했다. 끝으로 전체 참가자가 ‘연변대학교 교가’를 함께 열창하며 경축대회는 막을 내렸다.

글/사진 김영화 김성걸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8%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3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3%
10대 0%
20대 13%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부처핸섬" 뉴진스님 이번엔 부산에 뜬다…부산국제불교박람회[연합뉴스] 서울에서 열린 국제불교박람회와 연등회 행사에서 '뉴진스님' 부캐(본래 정체성이 아닌 부캐릭터)로 신나는 무대를 선보인 개그맨 윤성호가 이번에는 부산에서 디제잉에 나선다. 12일 불교계에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쯔양 지켜주려 받은 돈, 돌려주겠다" 구제역, 충격 고백 들어보니...

"쯔양 지켜주려 받은 돈, 돌려주겠다" 구제역, 충격 고백 들어보니...

사진=구제역 유튜브 채널 유튜버 쯔양을 협박해 거액을 받아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유튜버 '구제역'이 이를 부인하며 해명 방송을 진행했다. 구제역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쯔양님의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한 점, 유튜버들에게 후원금을 지불하며

"멋진 사나이" 김구라 아들 그리, 외가에 '1억' 지원 후 해병대 입대

"멋진 사나이" 김구라 아들 그리, 외가에 '1억' 지원 후 해병대 입대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수년간 외가에 금전적으로 지원한 가운데 해병대 입대 소식을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는 55세 늦둥이 아버지가 된 김구라가 27세 큰아들 그리와 함께 친할머니 박명옥 여사를 방문한 모습이 그려

"행복하세요" 심형탁♥사야, 한강뷰 날린 '부모 빚' 이후 되찾은 근황

"행복하세요" 심형탁♥사야, 한강뷰 날린 '부모 빚' 이후 되찾은 근황

사진=나남뉴스 배우 심형탁이 일본인 아내 히라이 사야의 임신 소식과 함께 내년에 부모가 된다고 전했다. 이날 12일 소속사 알로말로 휴메인 엔터테인먼트는 "심형탁과 히라이 사야 부부가 내년에 부모가 된다"라고 기쁜 소식을 알렸다. 이어 관계자는 "히라이 사야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