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제39회 북경마라손경기 ‘신기록’ 창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05일 09:34



제39회 북경마라손경기 ‘신기록’

창조

인민넷 조문판: 11월 3일, 3 만명의 선수들이 북경 천안문광장에 모여 출발 신호를 기다릴 때 하늘에서는 여전히 보슬비가 흩날리고

있었다. 선선하고 습윤한 공기는 한달전 명장 킵쵸그가 비엔나에서 1시간 59분 40초 2의 성적으로 마라손 ‘2시간대’ 성적을 성공적으로

타파했던 날씨와 비슷했는데 북경마라손도 이런 날씨에 새로운 대회기록을 성공적으로 맞이했다. 2시간 07분 06초, 가장 먼저 테프를 끊은 케니아

선수 키소리오가 북경마라손 남자 대회기록을 10초나 끌어올렸다. 1981년에 설립된 북경마라손은 올해 제39회를 맞이했으며 성적의 돌파로 또

한번 새 페지를 열었다.

“비록 날씨가 약간 차가웠지만 이런 날씨는 사실 마라손에 안성맞춤이다.” 녀자조 준우승을 따낸 중국 선수

리지훤은 ‘천시지리인화(天时地利人和)’의 도움으로 그는 2시간 29분 06초라는 성적을 거둘 수 있었는데 이는 2012년 가초풍 선수의 우승

성적인 2시간 27분 40초 이후 중국 녀자선수가 북경마라손경기에서 거둔 가장 좋은 성적이라고 소개했다.

남자부 우승을 따낸

키소이오도 경기도중의 날씨에 대해 극찬했다. 올해 30살인 그는 케니아에서 왔으며 지난해 에스빠냐 발렌시아마라손경기에서 2시간 04분 53초의

개인 최고성적을 창조했으며 이번 북경마라손경기에서도 자신의 좋은 컨디션을 유지했다. 그는 2시간 07분 06초라는 성적으로 에티오피아 선수

게브렐이 2013년에 세운 2시간 07분 16초 북경마라손대회 남자 대회기록를 새롭게 갱신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마음의 부자' 김성규씨의 사전 사랑

'마음의 부자' 김성규씨의 사전 사랑

“숙명이라 할가…” 1983년 21세 때다. 중앙민족대학 조선어학과 3학년생 김성규(1962년 생)는 시간 날 때마다 훑어보는 《조선말사전(6권사전)》 속의 낯선 외래어에 점차 호기심을 갖게 되였다. 그 호기심을 해결하는 방법도 간단했다. 사전 속 외래어들을 처음부터 마

가수 백청강,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근황

가수 백청강,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근황

조선족 가수 백청강이 과거 암을 극복했던 것으로 알려져 회자되고 있다.   백청강은 지난 2012년 직장암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초기로 진단받아 치료를 받고 완치했다고 전해졌다.   백청강은 KBS `비타민`에서 암에 걸렸을 때를 회상하며 이야기했다.   백청강은 "

중국녀자축구 브라질 꺾고 우승

중국녀자축구 브라질 꺾고 우승

10일 저녁에 열린 영천 녀자축구 국제초청경기에서 중국팀은 브라질팀과 90분간 격전을 치렀지만 0대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로 승패를 결정했는데 중국팀의 4명 키커가 모두 득점에 성공했고 브라질팀은 2명 키커가 실축했다. 이로써 중국팀은 강력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