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제5회 중국 심양국제조선족장기대회 성황리에 마무리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11.05일 10:25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 조선족장기인들의 최대 축제인 제5회 중국 심양국제조선족장기대회가 지난 11월 2일부터 3일까지 심양시 조선족제1중학교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였다.



개막식.

  심양시조선족문화예술관, 대한장기련맹, 심양시조선족련의회, 료녕성조선족련의회, 중국조선족장기련합회에서 주최하고 심양시조선족기류협회, 한국 Brain TV에서 주관, 심양시조선족기업가협회, 리조그룹, 한민족방송국에서 협찬한 이번 대회에는 중국과 한국은 물론 미국, 캐나다, 일본, 독일, 프랑스, 몽골 등 세계 각국의 프로기사들이 참가해 기력을 겨루는 동시에 중국내 선수를 대상한 아마추어와 학생대회도 함께 진행했다.

  개막식에서는 류상룡 중국조선족장기련합회 회장이 개막사를, 길경갑 심양시조선족련의회 회장이 환영사를 했고 류은진 주심양한국총령사관 령사, 최수봉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제1부의장, 정대철 대한장기련맹 총재가 선후로 축사를 했다.





  우리 민족 전통스포츠인 민속장기를 통해 세계 각지에 있는 조선민족간의 친선과 련대성을 강화하고 정체성을 확인하며 민속장기를 세계 만방에 널리 알리자는데 목적을 둔 이번 대회에는 프로기사 80명을 포함한 총 11개국 360명 선수들이 참가했고 경기수준 및 년령대에 따라 프로, 아마추어, 중학교, 소학교 등 4개 조를 나누어 각축을 벌였다.

  2009년 안중근의사 의거 100주년을 기념해 할빈에서 제1회 세계인장기대회를 개최한후 수년간 잠자고 있던 글로벌 장기대회는 2015년에 다시 시작되면서 중한 량국에서 매년 국제(세계인)장기대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틀간의 긴장한 대국을 거쳐 최종 프로경기에서는 한국선수 최진호 2단이 우승을 따내여 우승컵과 함께 상금을 탔고 연길 조청룡 5단이 준우승을 따내여 메달과 함께 상금을 탔다. 3등부터 8등까지는 김봉철(연길), 박광파(심양), 하여명(미국), 김청송(연길), 김현기(한국), 리병현(한국)이 따갔다.



  외국인조에서는 프랑스의 제르제르 제레미가 우승을, 일본의 이시바시준이 준우승을 일본의 사카이키 요타카가 3등, 일본의 이토우타쿠마가 4등상을 받아갔다.

  아마추어조에서는 심양의 등국룡선수가 우승을 따내여 우승컵과 함께 상금을 탔고 심양의 김기수선수가 준우승을 따내여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3등부터 8등까지는 리성국(심양), 리춘(안산), 리영길(심양), 최상화(단동), 주길남(대련), 리종일(심양)이 차지했다.

  중학생조에서는 심양선수들이 모든 상을 거머쥐였다. 심양시 조선족제1중학교의 권기철선수가 우승을 따내여 우승컵과 함께 상금을 탔고 심양조선족제1중학교 송가룡선수가 준우승을 따내여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3등부터 8등까지는 황성룡(심양조1중), 윤명남(심양조2중), 김호군(심양조6중), 리혜은(심양조1중), 리형안저(심양조6중), 김성욱(심양조6중)이 차지했다.



흑룡강팀 소학생조.

  소학조에서는 안산조선족소학교의 김도현선수가 우승을 따내여 우승컵과 함께 상금을 탔으며 연길시연신소학교의 김준엽선수가 준우승을 따내여 상금과 함께 메달을 목에 걸었다. 3등부터 8등까지는 도환(안산), 박현동(심양 소가툰), 현경윤(연길 연신), 백금태(심양 서탑), 김경민(심양 소가툰), 윤백삼(심양 화신)이다.

  흑룡강팀은 소학조에 9명이 참가한 가운데 1일 열린 32강에 8명이 진입하는 좋은 성적을 보였지만 2일 승자전에서 최영호(밀산), 라문성(아성), 마영비(할빈)가 8강진출에 실패해 16강에서 멈추는 아쉬움을 남기고 돌아왔다.

  남녀로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우리 민족 전통놀이 장기는 비록 중국 초한지의 장기를 모티브로 하지만 선조들이 부단히 개량하고 발전시켜 더욱 흥미진진한 우리 민족만의 놀이문화를 만들었고 우리 민족은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장기문화를 수호하고 전승해왔다. 현재 민족장기는 골목놀이에서 환골탈태해 세계화한 두뇌스포츠로 자리잡아가고 있고 중로년층뿐만 아니라 청소년들도 장기를 알아가고 취미를 가지는 글로벌 게임으로 부상하고 있다.



프로 1,2,3등.



프로 우승.



아마추어조.



소학조. 왼쪽부터 1~8등.



외국인조.





  /박해연 진종호 최성림 기자, 사진 고세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38%
40대 6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

6월 2일 오후,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호텔 묘향산청에서 간소하게 개최되였다. 간담회에는 원 전국인대 상무위원이며 연변주인대 상무위원회 전임 주임인 오장숙, 원 연변대학 교장 박문일, 원 중국조선족소년보사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이 38도를 오르내리고 목이 지나치게 따갑고 아픈 증상이 찾아오면 코로나19부터 의심하고 덜컥 겁부터 먹기 쉽다. 그러나 병원을 찾아 진찰받은 결과 코로나19가 아닌 ‘급성편도염’이란 진단을 받아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내쉬였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편도염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몸이 아파 병원에 갔을 때 의사가 꼭 당부하는 말이 있다. 바로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이다.' 의사의 얘기대로라면 물은 아프지 않는 '만능약'인 것 같다. 신체에 물이 필요한 리유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1.신체 일부에 물이 부족하면 모종 기능을 억제하여 결국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