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감사함의 눈물, 책임감의 선서 가슴 벅찬 성년례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9.12.02일 15:07
- 장춘시조선족중학교 고중 3학년 상대 성년례

- 부모, 교원에 감사 전하고 성년으로서 새 출발 다짐



“나도 이젠 성년이 되였습니다. 저를 키워주신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자녀의 도리를 다할 것이며 선생님의 가르침을 명심할 것이고 책임과 의무에 충실하는 참다운 공민이 될 것입니다.”

30일, 장춘시조선족중학교 체육관에서 고중 3학년 119명 학생들을 상대로 ‘성년례’를 가졌다.

‘성년례’시작에 앞서 학부모들은 일찍부터 체육관에서 자녀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선생님들은 두줄로 서서 ‘성년례’하러 체육관에 들어서는 제자들에게 꽃을 선물하면서 앞으로 찬란함이 영원하기를 축복했다.



18살, 성년으로서 새 출발을 알리는 행사 시작에 이어 학생들마다 각자 부모님을 찾아가 큰 절을 올린다. 당연한줄로만 알았던 부모의 사랑을 진정 깨닫고 잔소리에 방문을 걸고 그들을 밀어냈던 나날에 후회하며 부모의 굽혀진 허리, 눈가의 주름을 보며 고생스레 키워준 은혜를 되새긴다.



행사장은 어느새인가 눈물바다가 돼버린다. 부모님들도 왈칵 쏟아져 나오는 눈물을 감추지 못하며 자식을 일으켜 세워준 후 성년모자를 씌워준다. 그리고는 따뜻한 포옹으로 서로의 사랑을 전한다.



이어 그동안 부모님들에게 표현하지 못했던 마음을 학생들은 영상으로 준비해 이날 행사장에서 방영했다. “철 없던 나를 인내심있게 키워 주신데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수고했습니다”... 처음 듣는 자식들의 속심말에 부모들은 또 한번 감동에 빠진다.

한편 행사에서 교원대표, 학부모대표는 어른이 된 학생들에게 “독립된 사회인으로서 책임을 떠메고 청춘을 불태우며 꿈을 향해 전력할 것”을 응원하면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여할 것”을 바랐다. 학생대표들도 “사명감을 안고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유용한 사람으로 되겠다”고 결심했다.

마지막으로 학생들은 행사에 참가한 학교 지도부, 교원, 학부모 200여명 앞에서 “저는 헌법이 부여한 권리를 정당하게 행사하고 신성한 의무에 충실하며 자신, 가족, 사회, 나라의 미래에 책임질 것”을 엄숙히 선서했다.



알아본 데 의하면 장춘시조선족중학교에서는 해마다 이맘때면 고중 3학년 학생들을 상대로 ‘성년례’를 가져 학생들에게 성인이라는 책임감과 자부심을 부여해주고 있는바 사회로부터 긍정에너지를 전파하는 의의깊은 행사중 하나로 호평받고 있다.





 






/글 최화기자 사진 허창선

 영상 정현관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4%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6%
10대 0%
20대 11%
30대 22%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홍콩 시민 다수, 국가안보 입법 지지

홍콩 시민 다수, 국가안보 입법 지지

지난 23일 홍콩 시민이 길 거리에서 국가안보 입법 지지 서명을 하고 있다. (흑룡강신문=할빈)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제3차 회의는 '전국인민대표대회 홍콩특별행정구 국가안보 수호 법률제도와 집행기제 수립 및 완비 관련 결정(초안)'을 심의했다. 홍콩

중국, 1조원 특별 국채 발행

중국, 1조원 특별 국채 발행

(흑룡강신문=할빈) 최근 1조원 특별 국채가 인터넷 실검에 올랐다. (흑룡강신문=할빈) 올해 정부사업보고는 올해 적자비률을 3.6%이상으로 잡고 재정적자 규모를 지난해 대비 1조원 늘리며 동시에 1조원의 전염병 저항 특별 국채를 발행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이는 특

“스트레스 너무 심하다”…몸이 보내는 신호

“스트레스 너무 심하다”…몸이 보내는 신호

스트레스라는 말은 원래 물리학 영역에서 ‘팽팽히 조인다’라는 뜻의 라틴어(stringer)에서 나왔다. 의학 영역에서는 캐나다의 내분비학자인 한스 셀리에 박사가 ‘정신적 육체적 균형과 안정을 깨뜨리려고 하는 자극에 대해 안정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변화에 저항하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