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교부: 중국은 원래부터 환률 조작국이 아니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0:44



사진은 1월 13일 미국 수도 워싱톤에서 촬영한 미국 재정부 청사이다.

미국 재정부가 중국에 대한 '환률 조작국' 인정을 취소한 것에 대해 외교부 대변인 경상은 14일, 북경에서 가진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원래부터 환률 조작국이 아니였다고 말하면서 미국측의 최신 결론은 사실에 부합되며 또 국제사회의 공감대에도 부합된다고 표했다.

미국 재정부는 현지시간으로 13일, 상반년 환률정책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지난해 8월 중국에 대해 내린 '환률 조작국' 인정을 취소했다.

경상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최근에 국제통화기금(IMF)은 평가 결론에 따르면 인민페 환률 수준이 대체적으로 경제 기본면에 부합된다는 평가 결론을 내렸다. 이는 중국이 환률 조작국이라는 주장을 객관적으로 부인한 것이다.”

경상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은 책임성이 있는 대국이다. 우리는 경쟁적으로 화페의 평가절하를 실시하지 않을 것이며 환률을 도구로 무역분쟁 등 외부 교란에 대응하지 않았으며 또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과거에 여러차례 언명했다.”

경상은 중국은 확고부동하게 환률의 시장화 개혁을 심화하고 시장 수요와 공급을 기초로 하고 포괄적 화페를 참고하여 조절하며 관리가 따르는 변동환률 제도를 계속 보완하여 인민페 환률이 합리적인 균형수준에서의 기본적인 안정을 유지하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 뉴스 배경:

미국 재정부는 지난해 8월 중국을 ‘환률조작국’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해 중국측, 경제학계와 권위 있는 국제기구의 보편적인 반대를 받았다.

국제통화기금은 지난해 8월 중국경제 금융형세와 정책에 대해 년도별 분석평가를 진행한 ‘제4조항 협상보고’ 발표하면서 인민페 환률 수준이 경제의 기본면과 기본적으로 일치하며 과대평가나 과소평가가 뚜렷하게 존재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미국 재정부 전 관원이며 전략및국제연구쎈터의 고급 고문인 마크 소벨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중국은 처음부터 ‘환률 조작국'으로 인정되지 말아야 했다. 중국의 경상 계정의 흑자가 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비교적 낮다. 미국정부의 이전까지의 인정은‘잘못된 정치행위'이다.

중국인민은행 화페정책위원회는 최근 2019년 제4 분기 정기회의 를 열고 인민페 환률이 총체적으로 안정되고 량방향 변동 탄력성이 제고되여 외부 충격에 대응하는 능력이 증강되였다고 인정했다.

/신화사

http://www.xinhuanet.com/world/2020-01/14/c_1125461704.htm

http://www.xinhuanet.com/world/2020-01/14/c_1125459551.ht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습근평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

습근평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

20일 오후, 운남에서 고찰 중인 습근평 총서기는 곤명국제컨벤션센터에서 설용품 시장의 공급정황을 돌아보면서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를 보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쥐해의 설날을 맞이하는 지금 나는 여기에서 곤명, 운남의 여러분, 그리고 전국인민과 향

장백현서 ‘장백 좋은 사람’ 표창대회를

장백현서 ‘장백 좋은 사람’ 표창대회를

련속 다년간 해마다 한번씩 있게 되는 장백조선족자치현 ‘장백 좋은 사람’발표회가 일전 현민족문화활동중심에서 진행되였다. ‘장백 좋은 사람’ 선진집단 현당위 선전부와 현문화라지오텔레비죤신문출판관광국, 현융합매체중심의 공동주최로 마련된 2019년 ‘장백 좋은

[수기 32] 우리 부부

[수기 32] 우리 부부

나와 남편은 내가 대학교 3학년 되던 해 겨울방학에 처음 만났다. 음력설 휴가로 길림에서 직장을 다니던 남편이 집으로 돌아왔고 나의 아버지와 남편의 엄마가 같은 위생계통에서 근무하는 인연으로 만남의 자리가 만들어진 것이다. 그 때 남편은 엄마의 손에 끌려 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