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도청만 당하는 유럽, 과연 미국과 사이가 다시 좋아질 수 있을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27일 08:07
  미국 련방 총무청(GSA)이 최근 민주당 대통령 후보 바이든의 대선 승리를 선포했다. 같은 날 바이든이 유럽과 나토 지도자들과 전화 통화를 갖고 범대서양 관계를 심화하고 재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심지어 미국과 유럽이 "밀월"을 다시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하기까지 했다. 그렇다면 사실은 과연 그러할가?

  덴마크 매체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6년까지 덴마크가 신형 전투기를 구입하려고 하던 즈음에 미국가안보국은 덴마크와의 특수한 정보협력관계를 리용해 덴마크 재무성과 외무성 등 정부부처, 그리고 군수공업기업에 대한 감시를 시작했다.

  미국 정보기구는 또 입찰에 참가한 유럽 두 군수공업의 정보를 수집하기도 했다. 결과 미국 록히드마틴회사가 제조한 F-35 전투기가 입찰에 성공했다. 미국은 덴마크와의 특수한 정보관계를 리용해 맹우의 등에 비수를 꽂은 것이다. 뿐만아니라 미국은 스웨덴과 독일, 프랑스, 노르웨이, 네델란드 등 나라에 대해서도 감시를 서슴치 않았다.

  장기간 미국의 배신을 받은 유럽과 미국간 관계는 감청 스캔들이라는 이 옹이가 아니더라도 현 상황에서 옛날로 돌아가기 어렵다. 차기 미국정부가 어느 만큼 유럽과의 관계를 만회할수 있는지는 미국의 전략이익 그리고 미국 국내 정치 철주와 관계된다.

  더욱 중요한 것은 유럽인들이 지난 수년간 미국의 시달림을 받으며 전략 자주성이 뚜렷이 증강된 점이다.

  유럽의 여론들속에서 범대서양 동반자관계를 언급하며 미국에 대한 실망, 방비, 심지어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날로 많아지고 범대서양 관계에서 랭정을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미국과 유럽간 관계가 향후 다소 개선되기는 하겠으나 량자간에 존재하는 많은 모순이 해결되기 어려운 시점에서 범대서양관계의 진정한 재개가 말처럼 쉽지만은 않을듯 싶다.

/중국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음식안전 보장

보름 음식안전 보장

2월 24일, 하북성 하간시 시장감독관리국 직원이 한 슈퍼마켓에서 식품안전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보름을 앞두고 하북성 하간시시장감독관리국은 명절음식 안전검사를 진행했는데 쇼핑몰, 슈퍼마켓, 농산품시장에서 판매하는 각종 음식에 대해 엄격한 검사를 진행함으

'꽃등 만들며 정월대보름 준비'

'꽃등 만들며 정월대보름 준비'

2월 25일 , 청도 잔교(棧橋) 서점 측은 ‘지금 있는 이 자리서 음력설 보내기’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을 초청해 정월대보름 관련 민속을 체험하고, 꽃등을 만들고, 원소를 빚으며 정월대보름을 맞을 준비를 했다. 소식에 따르면, 이 서점은 올해 음력설 련휴 기간

중국 각지 다채로운 민속 행사로 정월대보름 명절 분위기 물씬

중국 각지 다채로운 민속 행사로 정월대보름 명절 분위기 물씬

정월대보름을 맞이하여 룡춤(舞龙)과 사자춤(舞狮), 노젓기 놀이(划旱船) 등 민속 공연이 사람들에게 전통적인 명절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인민망 한국어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