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민간 병원 코로나 환자 수용 '요청'→'권고'로 강화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1.15일 14:43
  코로나19 병상 부족 심각…자택 요양 중 사망자 속출

  정부, 환자 수용 권고 응하지 않으면 병원명 공표 방침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일본 보건당국자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용 병상 부족 문제에 대응해 민간 병원에 코로나19 환자 수용을 권고할 수 있도록 현행 감염증법을 개정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행 감염증법은 후생노동상과 광역 지방자치단체장이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 관련 의사와 의료 관계자에게 '협력을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환자용 병상 확보를 위해 '요청'을 '권고'로 강화하고 권고에 응하지 않는 의료기관의 이름을 공표해 실효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오는 18일 소집되는 통상(정기) 국회에 감염증법 개정안을 제출해 조기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일본 정부가 서둘러 감염증법 개정에 나선 것은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급증하는데도 그에 맞춰 수용 병상이 늘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작년 11월 말 현재 응급환자 등을 수용할 수 있는 병원 중 코로나19 환자를 받아들이는 곳의 비율은 공립 병원이 71%, 민간 병원이 21%다.

  민간 병원이 코로나19 환자 수용에 소극적이어서 병상 확보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일본은 구미(歐美·유럽과 미국)와 비교해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훨씬 적고 인구당 병상 수가 많음에도 입원하지 못하고 자택에서 대기할 수밖에 없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日 코로나 중증환자 연일 최다치 경신

  코로나19 병상 사용률이 80% 이상인 도쿄도(東京都) 내에서 자택 요양 중인 코로나19 환자는 9천명에 육박해 최근 한 달 동안 6.3배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중증화 위험이 큰 고령자와 지병이 있는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우에도 병상이 없어 자택 요양을 하다가 사망하는 사례가 잇달아 확인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던 50대 여성 코로나19 감염자가 지난 7일 도쿄도 내 자택에서 요양 중 사망했다. 이 여성을 포함해 도쿄도에서 자택 요양 중 사망한 코로나19 감염자는 3명이다.

  가나가와(神奈川)현과 도치기(栃木)현에서도 자택 요양 중이던 고령자 등 코로나19 감염자가 사망하는 등 이달 들어 일본 각지에서 자택 요양 중 사망하는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한편,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 64명 늘어 4천353명이 됐다.

  /련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음식안전 보장

보름 음식안전 보장

2월 24일, 하북성 하간시 시장감독관리국 직원이 한 슈퍼마켓에서 식품안전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보름을 앞두고 하북성 하간시시장감독관리국은 명절음식 안전검사를 진행했는데 쇼핑몰, 슈퍼마켓, 농산품시장에서 판매하는 각종 음식에 대해 엄격한 검사를 진행함으

'꽃등 만들며 정월대보름 준비'

'꽃등 만들며 정월대보름 준비'

2월 25일 , 청도 잔교(棧橋) 서점 측은 ‘지금 있는 이 자리서 음력설 보내기’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을 초청해 정월대보름 관련 민속을 체험하고, 꽃등을 만들고, 원소를 빚으며 정월대보름을 맞을 준비를 했다. 소식에 따르면, 이 서점은 올해 음력설 련휴 기간

중국 각지 다채로운 민속 행사로 정월대보름 명절 분위기 물씬

중국 각지 다채로운 민속 행사로 정월대보름 명절 분위기 물씬

정월대보름을 맞이하여 룡춤(舞龙)과 사자춤(舞狮), 노젓기 놀이(划旱船) 등 민속 공연이 사람들에게 전통적인 명절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인민망 한국어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