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뉴스톡톡 | 18일 대만서 지진 발생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4.19일 09:43



▶ 외교부 부부장은 일전 미국련합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중미 사이는 서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량성경쟁이지 너 아니면 내가 죽는 악성경쟁이 아니라고 표시했다.

▶ 18일 22시 11분부터 14분까지 대만 화련에서 규모 5.6 지진과 규모 6.1 지진이 발생했다. 복건성의 많은 곳에서 뚜렷한 진동이 있었다.



▶ 17일, 서안마라톤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한 사람이 신청과 등록을 하지 않고 제 멋 대로 무인기를 조작하다가 당직 경찰에게 붙잡혔고 5일간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 얼마전, 절강 녕파의 한 공장건물에 화재가 발생하였는데 소방대원은 구조과정에 짙은 연기가 자욱한 화재현장에서 철롱에 갇힌 금털개를 발견하고는 즉시 해체기자재로 철롱을 뜯은후 개를 안전지대로 안아갔다. 네티즌들은 "모든 생명은 존중 받아야 하며 소방대원을 칭찬한다"고 말을 남겼다.



▶ 최근 운남 곤명의 한 동물원에서 한 관광객이 비닐봉지에 싸인 음식을 코끼리에게 던졌고 코끼리가 그 비닐봉지를 먹어버렸다. 료해에 따르면 코끼리가 던져진 비닐봉지를 먹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한다.



▶ 광서 계림 경찰측의 통보에 따르면 17일 계림에서 대형뻐스가 높이 제한 란간에 부딪친 도로교통사고가 발생하여 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했다고 통보했다. 현재 뻐스운전자는 경찰에 의해 제압당하였다.



 

/길림신문 옴니미디어쎈터 종합

편역: 김파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최근 산동, 상해 등 지역에서는 신종코로나페염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건강코드를 ‘금빛배경’으로 승격시켰고 따라서 ‘금빛건강코드’ 관련 화제도 인기검색어에 올랐다. 일종의 낮은 원가, 창의적인 백신접종 추천방식으로서 이는 부분적 젊은이들이 ‘잠금해제 새 성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100년전 손중산선생은 〈건국방략 〉에서 “동쪽은 북경을 기점으로 하여 아라산(阿拉善)을 지나 서쪽 디화(迪化)에 닿는, 신강까지의 대통도를 건설한다 ”는 웅대한 설계도를 내놓았었다.       북경-신강 (우룸치) 고속도로, 즉 경신(京新,G7)고속도로가 오는 7월 1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치치할 메리스다우르족지구에서는 참외와 버섯 등 록색특색재배산업을 대대적으로 발전시켜 2021년 경제작물 다모작 면적을 30만무 다뤄 농민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수입을 올리도록 이끌어주고 있다. 현재, 달호점진 풍보촌의 촌민 김룡이 하우스에 재배한 7무 참외의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최근 장춘대중교통그룹 버스회사 2차대 정비공인 양동(杨冬)은 ‘사각지대 레이다 탐지시스템’을 연구개발해냈다. 소식을 들은 기자는 양동이 근무하고 있는 작업현장을 방문했다. 그는 자신의 세가지 새 발명품인 자동조향등시스템, 사각지대 레이다탐지시스템, 사각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