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왜 백신개발 소식은 없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5.14일 15:44
  일본의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자는 세계 5위권(24명)이다. ‘과학대국’ 일본에서 코로나19 백신개발 소식이 나오지 않는 리유는 뭘가. 전문가들은 일본 특유의 느린 관료문화를 지목하며 구체적인 진단을 속속 내놓고 있다.

  4월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아사히신문》 등 매체들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개발중인 제약업체는 ‘안제스’와 ‘시오노기제약’, ‘다이이찌산교’ 등 5곳이다. 이중 가장 빠른 안제스가 지난해 6월 첫 림상시험을 실시한 뒤 500명 정도로 진행한 림상 2상의 결과를 분석중이다. 애초 올봄에 실용화를 추진했지만 수만명 단위로 실시해야 하는 대규모 림상시험은 아직 시작조차 못했다. 성공하면 래년에 실용화가 가능하지만 이미 상용화된 해외 백신이 많은 상황이다.

  일본이 백신개발에 뒤처진 리유는 초기에 정부 지원 부족, 까다로운 승인 심사, 백신에 대한 오랜 불신이 우선 꼽힌다.

  일반적으로 백신개발은 다른 신약보다 성공확률이 떨어진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초기 백신개발에 2년은 걸릴 것이란 전망이 나왔던 것도 이런 배경에서이다. 하지만 당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전시작전 수준의 ‘속도전’을 주문했고 제약회사의 무리한 요구까지 수용하면서 10억딸라 규모의 자금을 투입했다. 반면 일본 정부의 초기 개발 지원 규모는 100억엔 정도에 불과했다.

  관료집단의 융통성 부족이야말로 일본의 특징이다. 일본은 충분한 물량의 화이자 백신을 계약했지만 해외에서 승인을 받았더라도 자국내에서 반드시 림상시험을 거쳐야 하는 까다로운 승인 절차로 공급이 지연됐다. 일본의 의약품 관리는 철저한 안전성 위주로 유명하다. 이후 미국과 유럽이 전략물자로 지정하며 수출을 제한해 수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화이자는 그나마 해외에서 승인이 끝나 일본에서 ‘특례승인’이란 절차로 해결됐지만 일본산 백신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미국처럼 긴급사용허가(EUA) 제도가 도입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리유이다.

  사회 전반에 뿌리 깊은 백신에 대한 불신도 일본이 뒤처진 원인이다. 1970년대부터 일본에서는 천연두 백신 등 예방접종 후 사망이나 후유증이 문제가 돼 소송이 많았고 최근에는 홍역·풍진(MMR) 백신 및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에 대한 사회적 론난이 뜨거웠다. 일본 국민의 백신 신뢰도는 2019년 영국 의학저널 랜싯 조사에서 세계 최하위를 기록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 나라 기본의료보험 가입자수 13.6억명! 가입률 95% 이상 달해

우리 나라 기본의료보험 가입자수 13.6억명! 가입률 95% 이상 달해

최근 국가의료보험국은 를 공포했다. 통계공보에 의하면 2020년 전국기본의료보험 가입수는 136131만명으로 가입률은 95% 이상에 안정되였다고 한다. 2020년 전국 기본의료보험기금(충산보험 포함) 총수입은 24846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1.7% 성장했고 당해 GDP의 2.4

제8회 이집트 국제드럼 및 전통 예술제 카이로에서

제8회 이집트 국제드럼 및 전통 예술제 카이로에서

6월 12일, 제8회 이집트 국제 드럼 및 전통 예술제 개막식이 이집트 수도 카이로 살라딘성에서 거행되였다. 12일 카이로에서 개막한 이 페스티벌에서 30개 국의 예술가들이 살라딘 성에 모여 각국의 문화와 드럼 예술을 선보였다. /신화넷

哈中 합작 건설한 중앙아시아 최대 풍력발전소

哈中 합작 건설한 중앙아시아 최대 풍력발전소

5월 24일, 카자흐스탄자나타스 풍력발전회사의 운영당직인원이 집중통제센터에서 풍력발전소 설비 운행상태를 감시통제하고 있다. 자나타스는 카자흐스탄 남부에 있는 도시다. "자나타스"는 카자흐어로 새로운 돌을 뜻하는데 이 도시는 림광산업으로 한때 흥성했고 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