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량곡 주생산지 총력으로 재해 방지해 또 한번 풍작 이룰 전망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0.20일 10:33



10월, 길림시 량곡 추수 최고조에 진입했다.

[할빈 10월 16일발 신화통신] 당면 기후변화, 지역충돌 등 전세계 농업생산에 도전을 가져다주면서 국제 식량안전이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중국 각지가 륙속 추수기에 진입함에 따라 홍수재해 등 불리한 영향을 총력으로 극복하면서 일부 량곡 주생산지의 량곡 생산은 또 한번 풍작을 거둘 전망이다.

흑룡강성은 농업대성이자 량곡 주생산지로 지난해 량곡 총생산량은 1,552억 6,000만근으로 전국의 11.3%를 차지했으며 13년 련속 전국 1위를 차지했다. 8월초, 태풍의 영향으로 흑룡강성 부분적 지역에 련속적인 폭우가 내려 농경지가 홍수 침수피해를 입었다. 당지에서는 적극적으로 과학기술 수단을 취하여 토지에 따라, 농작물에 따라, 피해정도에 따라 정밀하게 대책을 실시하여 생산과 생활 질서를 신속히 회복하였다.

‘중국 량질 쌀의 고장’ 흑룡강성 오상시에서는 올해 8월에 근 백만무의 경작지가 정도부동한 홍수 침수피해를 입었다. “수해를 받은 후 우리는 서둘러 논에 고인 물을 빼내고 해볕이 충족한 틈을 타 재빨리 엽면비료(叶面肥)를 뿌려 벼 자람새가 괜찮게 회복됐다.”고 오상시 민악조선족향 홍양유기재배농민전문합작사 리사장 우전홍은 말했다. 목전 그들은 이미 1만여무의 벼 수확 작업을 완성했으며 올해 햅쌀이 시장에 나온 뒤 판매 고봉을 맞이했는바 가공 작업장은 한창 연장근무를 하면서 시장수요를 만족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흑룡강성 쌍압산시에 들어서니 콩 수확이 고봉기에 접어들었다. 몇대의 련합 수확기가 바삐 드나들면서 누렇게 잘 여문 콩을 곡창에 수확하고 있었다. 쌍압산시 사방대구 태보진 개원촌 당지부서기 우전우는 “우리가 재배한 콩은 알이 통통하고 크기가 고르며 알알이 황금빛이 나는데 이것이야 말로 좋은 콩”이라고 말했다.

일전에 흑룡강성농업농촌청은 전문가의 생산량 측량과 농민들의 실제 수확으로 볼 때 흑룡강성 농작물은 ‘20년 련속 풍작’을 실현할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흑룡강성이 소재한 중국 동북지역은 량곡 생산량이 전국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상품량곡은 전국의 3분의 1을 차지하며 반출량은 전국의 40%를 차지한다. 올해 중국 동북지역에 위치한 길림성의 유수, 서란, 부여 등 중국의 량곡 생산대현들도 홍수 침수피해를 입었지만, 일련의 재해방지 및 피해감소 조치의 도움하에 전 성의 량곡 풍작은 이미 확정되였다.

최근년간 중국은 량곡 생산능력 건설에 깊은 중시를 돌려 식량안전 형세가 지속적으로 좋아지고 있으며 량곡 총생산량이 련속 8년 1.3만억근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농업농촌부의 최신 농업상황 관리감독에 따르면 올해의 가을 식량 면적은 안정 속에서 증가되였으며 특히는 고산 작물인 옥수수 면적이 비교적 많이 증가되였다. 화북과 동북 일부 지역이 비교적 심한 홍수와 침수 피해를 입은 것과 서북의 일부 지역이 가뭄을 당한 것을 제외하고, 전국의 가뭄과 장마 피해 상황은 전반적으로 평년보다는 경하여 풍작이 예상된다. 현재 전국의 가을 식량 수확은 이미 6할을 넘겼으며 각지에서는 추수의 순조로운 추진과 가을 식량 낟알의 곡창 저장을 확보하였다. 동북평원에서 중원 대지에 이르기까지, 서남 산간지대에서 강남수향에 이르기까지 곳곳마다 풍작의 기쁨이 넘쳐나고 있다.

중국사회과학원 농촌발전연구소 연구원 리국상에 따르면 중국은 시종 경작지와 기술 방면으로부터 식량안전을 보장(持藏粮于地、藏粮于技)하는 것을 견지하고 농업의 종합생산능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올해 여름 식량과 가을 식량에서 풍작을 거뒀는데 이는 식량안전 보장에 의의가 중대한바 중요한 농산물의 합리적인 자급률을 지킬 수 있고 ‘중국의 밥그릇’을 안정적으로 단단히 받들 수 있으며 국제시장 파동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여 식량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

중국은 자기 밥그릇을 단단하게 받드는 동시에 세계 식량안전을 수호하는 적극적인 력량으로 되였다. 국제 식량안전 협력 창의를 제기하고 식량 분야에서의 실무 협력을 창도하면서 140여개 국가 및 지역과 농업 협력을 진행함과 아울러 개발도상국에 1,000여종의 농업기술을 보급하고 80여개 개발도상국을 위해 1만 4,000명이 넘는 교잡벼 전문기술 인재를 양성했으며 아프리카에서는 13개 농업발전 및 빈곤감소 시범촌 건설을 가동했고 수요가 있는 국가에 긴급식량 원조를 적극 제공해주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브브걸 멤버였던 유정이 '브브걸'을 탈퇴하는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유정은 탈퇴 심경을 전하며 "워너뮤직코리아와의 계약이 종료됨과 동시에 브브걸이 아닌 남유정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같이 약속한 게 많은데 이야기를 모두 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사진=나남뉴스 와이프에게는 필요한 신발 한 켤레 사주지 않고 친구들에게는 술자리 비용을 턱턱 내는 고딩엄빠 남편의 모습에 서장훈이 분노했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8회에서는 김지은, 김정모 청소년 부부가 출연한다. 극과 극 통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장영란이 6번째 눈 성형수술을 받은 뒤 자녀들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한의사 남편 한창과 두 자녀와 외식에 나선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란은 아이들이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