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투병 중인데 명복을 빕니다?” 빽가 방송에서 악플 공개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2.08일 15:38



코요태 멤버 빽가(42)

3인조 혼성그룹 코요태의 멤버 빽가(42)가 라디오 방송에서 뇌종양으로 투병하던 시절 충격적인 댓글을 봤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빽가는 12월 8일(금)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댓글과 관련한 과거 일화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앞서 빽가는 20대 시절 뇌종양 진단을 받으면서 힘든 시절을 보내야 했다. 투병생활로 인해 그가 몸담고 있었던 코요태도 잠시 떠나야 했다.

그는 가수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투병생활에 들어갔으나 다행히도 완치되면서 이후 다시 코요태 멤버로 복귀하게 된다.

그런데 빽가는 뇌종양으로 투병했을 당시 충격적인 악플을 봤고 이로 인해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빽가는 “나는 TV나 기사를 잘 보지 않는다. 그 이유는 트라우마가 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빽가는 “그런데 기사 댓글에 ‘ㅋㅋㅋ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댓글을 봤다. 그때 너무 상처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때부터 뉴스 기사를 멀리하기 시작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미디어 매체를 거의 보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당시에 그의 어머니도 그 악성 댓글을 봤다는 것이다.

빽가는 “그때 어머니도 그 댓글을 보셨다. 어머니가 많이 우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빽가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그를 위로함과 동시에 악성 댓글에 대한 처벌이 너무 가볍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한 네티즌은 “댓글이 너무 충격적이다. 환자에게 감히 해서는 안 될 댓글이다. 악성 댓글에 대한 처벌이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빽가 방송을 본 또 다른 네티즌은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차별적인 공격을 받는 다는 것은 불공평하다. 댓글 기능 차단으로 예전보다 정화된 듯 보이지만 커뮤니티에서는 여전히 연예인을 향한 무차별적인 악성 댓글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지의 권유로 오디션 합격해 멤버로 합류



사진 출처: 빽가 인스타그램

1981년 5월 14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태어난 빽가의 본명은 백성현이다. 그는 서울공업고등학교(사진과)를 졸업하고 국제대학교 모델과에 입학했다.

그는 박진영이 설립한 연예기획사 JYP에서 댄서로 활동하다 당시 친구였던 신지의 권유로 코요태의 오디션에 참가하게 된다. 빽가는 코요태 오디션에 합격하면서 코요태 멤버로 합류, 정식 멤버가 된다.

코요태 정규 6집 앨범부터 활동을 시작한 빽가는 이 그룹에서 메인 래퍼 및 리드 댄서를 맡았다.

그는 랩 뿐만 아니라 작사 실력도 갖췄는데 실제로 코요태의 랩 대부분은 그가 작사했다고 한다. 그는 또 사진 실력도 뛰어나 사진 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편 올해로 데뷔 24주년을 맞은 코요태의 대표곡으로는 '순정'을 비롯해 '실연', '비상', '파란', '비상', '불꽃', '디스코왕' 등이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건설은 습근평 총서기가 직접 계획, 포치하고 추진해온 중대한 국가전략이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발전계획 요강'이 공식 발표된 5년 동안,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는 국제 일류의 도시권을 건설하는 목표를 향해 박차를 가하여 새로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는 흑룡강의 독특한 자원우세이고 농업은 흑룡강의 지주산업의 하나이다. 2월 22일, 야부리포럼 '흑토지와 대곡창' 분포럼에서 어떻게 자원우세를 충분히 발굴하고 흑토지를 보호하며 대곡창을 튼튼히 건설할 것인가가 하는 것이 회의에 참석한 기업가들의 열띤

북국 풍광 감상하며 룡강 미식 맛본다

북국 풍광 감상하며 룡강 미식 맛본다

흑룡강성에는 아름답고 신기한 자연경치와 다채로운 민속문화가 있을 뿐만 아니라 독특한 특색을 지닌 지방 미식도 많이 있다. 땅이 넓고 풍요로운 흑룡강은 혀끝에 감칠맛이 도는 음식들을 많이 탄생시켰다. 흑룡강 특색 미식 공략을 함께 알아보기로 하자. 할빈: 과포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올해는 벤츠가 야부리포럼과 손잡은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흑룡강성은 해마다 왔지만 올해가 특별히 류달랐다. 올해 '얼빈'의 인기는 외지인들에게는 전설처럼 들렸다. 사실 랭자원이 핫경제가 된 배후에는 빙천설지도 금산은산이라는 리념을 깊이 실행한 성공적인 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