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영화
  • 작게
  • 원본
  • 크게

"4000바늘 꿰매" 이덕화, 심각했던 오토바이 교통사고 고백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2.08일 08:59



배우 이덕화가 '르크크 이경규'에 게스트로 출연해 과거 교통사고 당시 심각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서는 '매 순간 선택의 기로에 놓였던 이덕화! 토크 부탁해요~' 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업로드됐다. 이날 출연한 이덕화는 이경규와는 방송, 취미를 함께하는 등 절친한 사이로 알려져있다.

올해로 데뷔 52년차를 맞이한 이덕화는 1972년 동양방송 1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러나 영화 '진짜 진짜' 시리즈로 전성기를 누리던 도중, 교통사고로 어려운 시간을 보낸 바 있다.

당시를 회상하던 이덕화는 "내가 후배들에게 항상 얘기하는 게 있다. 잘 될 때 까불지 말라고. 고생을 하다 갑자기 빛을 보기 시작하면 느슨해지고, 그때 사고가 난다. 나 같은 경우,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였다"고 전했다.

이덕화, 3년간 병원신세 '죽느냐, 사느냐'



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1977년 이덕화는 오토바이 사고로 4000바늘을 꿰매고, 장을 크게 다쳐 1m씩 잘라내는 대수술을 받았다고 한다. 이덕화는 "3년간 병원에 누워있었다. 겨우 살아나 이제 몸을 조금 추스리고, 이후 많은 사람들이 도와줘서 살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그는 "처음에는 거의 뭐 다 죽는다 그랬다. 방송국 동료들은 '걔 안되겠더라. 묵념하고 조의금 걷자' 그랬었다. 한 4000바늘 꿰맸다"고 말해 이경규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덕화는 당시 의사의 말을 빌려 "다행히 심장이나 간, 폐는 다치지 않았으며 장 같은 데는 많이 다쳤다. 1m씩 잘라버리고 그럴 정도였다" 고 전했다. 이 일을 계기로 이덕화는 흰 가운만 입은 분들을 보면 마음으로 존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경규도 이덕화의 말에 공감했다. 그는 "나도 '몰래카메라' 이런거 하면서 정말 잘 나가다가 영화 한 방에 훅 가버렸다. 나도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였다. 그간 벌어놓은 돈을 다 날렸다."며 영화때문에 빈털터리가 됐던 사연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인생을 살며 여유로워 질 때, 좋아질 때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한 이덕화는 이날 '국회의원 출마' 당시도 떠올렸다. 그의 40대 시절은 죽느냐, 사느냐에서 '붙느냐, 떨어지느냐'가 문제였다고 한다.

이경규는 "형님이 잘 나가시다 96년도에 국회의원에 출마했다. 당시 제가 학교 후배라 형님이 출마한 지역구에 가서 선거운동을 많이 도와줬다. 형님이 한번은 '선거 아주 힘들다. 너도 하려면 미리 준비해라. 나처럼 갑자기 하면 안된다' 고 하셨다"고 회상했다.

이후 1000표 차이로 낙방한 이덕화는 다시 이경규에게 "너는 웬만하면 하지마라"고 말했다고 해 웃음을 샀다. 이어 이덕화는 "누군가 대신 소리를 내줘야 할 사람이 필요하다 생각했는데, 세월 지나고 나니 나 아니어도 할 사람이 많더라"고 고백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7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023년 5월, 연길시사회복리원은 연변주의 첫 〈국가급 사회관리 및 공공봉사 종합 표준화 시점〉칭호를 수여받은 동시에 ‘국가급 양로봉사 표준화 시점단위’로 확정되였다. 상을 받은 후 연길시사회복리원은 봉사품질 향상을 핵심으로 양로봉사의 표준화를 지속적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이들의 변화 속에서 행복과 보람을 느낍니다” 

“아이들의 변화 속에서 행복과 보람을 느낍니다” 

—연변 고아∙곤난아동 애심협회 설립… 고아∙곤난아동들 위한 사랑 릴레이 이어간다 연변 고아∙곤난아동 애심협회 설립식 한장면(오른쪽 두번째가 강위란 회장)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물질보단 사랑과 동반이지요. 자원봉사를 하면서 아이들과 함께 음식도 만들어

우리나라 채굴 가능 석유, 천연가스 매장량  모두 증가

우리나라 채굴 가능 석유, 천연가스 매장량 모두 증가

개남평유전에서 작업 중인 ‘심란탐색'호 시추 플래트홈 지난해 말 기준으로 기술적으로 채굴 가능한 우리나라의 석유 매장량과 천연가스 매장량이 각각 38.5억톤, 66834.7억립방메터 기록, 전년 대비 각각 1.0%, 1.7%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자연자원공보와

모란원, 격리석에 그려진 채색화 아름다운 풍경선으로

모란원, 격리석에 그려진 채색화 아름다운 풍경선으로

“격리석(隔离石)에 채색 그림을 그리는 것은 정말 창의적이여서 이것을 보면 하루종일 기분이 너무 좋아요” 장춘시민 왕여사는 말한다. 최근, 장춘시 위치한 모란원은 유명한 서예와 회화 선생님들을 초청해 모란원 출입구 곳곳에 있는 격리석에 알록달록한 채색 그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