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욕심부린 건 사실" 류준열, 환승연애·그린워싱 논란에 '솔직 고백'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5.23일 15:50



사진=나남뉴스

환승연애 논란으로 파장을 일으켰던 배우 류준열이 자신을 둘러싼 삼각관계, 그린워싱 의혹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날 23일 류준열은 넷플릭스 드라마 '더 에이트 쇼' 홍보를 위해 언론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지금까지의 침묵에 대해 "답변을 하면 할수록 추측이 이어져서 끝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라며 "처음부터 침묵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고 앞으로도 그러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지난 3월 류준열은 배우 한소희와 열애 인정 후 전여친 혜리와 '환승연애' 의혹에 휩싸이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한소희와 혜리는 직접 SNS에 입장을 밝히며 대중과 소통을 이어갔지만, 류준열은 반대로 소속사가 짧은 입장문만 냈을 뿐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사진=한소희 블로그

이 과정에서 류준열 역시 '비겁하다'는 인식으로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심지어 전 연인이 된 한소희도 류준열을 저격하며 "당사자가 입을 닫고 있으니 답답한 상태", "당사자 본인은 입 닫고 시간 지나면 어차피 잊힌다고 하더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류준열은 "내 의도와 상관없이 인터넷에 진실 공방이 벌어졌는데 일일이 다 얘기한다고 한들, 크게 새로운 뭔가가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라며 "그 비판을 수용하는 게 최선이었고 말을 아끼는 것이 최선이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이야기를 꺼내서 또 다른 루머나 추측을 만들기보다 여기서 침묵하여 더는 뭔가 나오지 않게 하려고 생각했다. 그게 제 몫인 것 같았다"라며 담담하게 답변했다.

또한 공개를 앞둔 '더 에이트 쇼'에도 자신의 스캔들로 인해 영향을 준 점에 대해서 "제가 계속 말을 하면 오히려 작품에 더 피해가 간다고 생각했다"라며 "다 작품을 위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처음에는 가볍게 시작했지만 너무 욕심부렸다



사진='한국그린피스' 유튜브

이어 "혹시 해명하고 싶은 루머가 있냐"는 질문에 "없는 것 같다. 나중에 시간이 지나서 얘기해야겠다는 생각도 해본 적 없다. 저라는 사람이 원래 그렇다. 여기서 생긴 비판은 감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한소희나 혜리에 대해서도 어떠한 우회적인 언급도 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류준열은 '그린워싱'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국제 환경단체인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하던 류준열이었지만, 정작 환경 파괴 스포츠로 불리는 골프 애호가인 사실이 드러나면서 친환경적 이미지를 악용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했다.

이에 대해 류준열은 "욕심이었다"라며 "처음에는 가벼운 마음으로 작은 실천을 통해 환경 보호 이야기를 시작했는데 그런 이미지에 대중들이 힘을 실어주니까 너무 욕심을 부린 것 같다"라며 차분하게 잘못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배우 일을 하면서 감당해야 할 몫이다. 많이 돌아보고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됐다"라며 "이제는 어리석게 붙잡고 있던 욕심을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 하나하나 해내어 가려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9%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1%
10대 14%
20대 0%
30대 0%
40대 43%
50대 14%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