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2024 판다컵 '한국 청년의 중국 이야기' 글짓기 대회 작품 모집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6.12일 09:31
- 중국 외문국 아태 커뮤니케이션센터 주최, 한중도시우호협회 후원 -

중국 외문국 아시아태평양 커뮤니케이션센터가 주최하고 한중도시우호협회(회장 권기식)가 후원하는 2024 판다컵 '한국 청년의 중국 이야기' 글짓기 대회 작품 모집 일정이 6월 12일 공개됐다.



작품 마감일은 오는 9월 30일까지이며, 16~35세 사이의 한국 국적자는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주제는 일상 생활 속의 중국 이야기나 중국과 관련된 경험을 1600자 이내의 한국어로 작성해 응모하면 된다.

주최측은 심사를 거쳐 특등상 5명, 우수상 5명, 장려상 10명 등을 시상할 예정이며, 수상자 중 10명을 중국으로 초청해 교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응모 방법은 2024 판다컵 ‘한국 청년의 중국이야기’ 글짓기 대회 참가신청서를 작품과 함께 메일(PandaCupContest@163.com)로 제출하면 된다.

대회 참가신청서는 공식 홈페이지(http://www.chinacorea.com) 2024 판다컵 ‘한국 청년의 중국이야기’ 글짓기 대회 제출 양식에서 다운받을 수 있으며, 응모작품은 반드시 워드(MS Word) 파일 형식으로 제출해야 한다.

/한중도시우호협회 제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밴드 '버즈(Buzz)'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민경훈이 올해 가을, '아는 형님'을 통해 인연이 된 방송 종사자와 결혼 소식을 전했다. 지난 10일 민경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은 소식을 팬들에게 직접 전했다. 그는 "장마 기간이라 비가 많이 오는데 피해 없으시길 바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라면 맛 다르면 회사탓 하나" 백종원, 정면돌파 고백 네티즌은 갑론을박

"라면 맛 다르면 회사탓 하나" 백종원, 정면돌파 고백 네티즌은 갑론을박

사진=나남뉴스 연돈 볼카츠 점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솔직한 입장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3일 MBC '손석희의 질문들'에는 더본코리아를 운영하는 대표 백종원이 출연했다. 이날 손석희는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연돈볼카츠와 더본

장춘시조선족전통문화축제, 여러 민족이 어우러지는 뜨거운 장

장춘시조선족전통문화축제, 여러 민족이 어우러지는 뜨거운 장

7월 13일 오전, ‘건강, 록색, 혁신, 조화’를 주제로 한 2024년 장춘시조선족전통문화축제가 장춘세계조각원에서 성황리에 펼쳐지면서 장춘시민들에게 조선족 문화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2024장춘피서예술절 계렬활동의 하나인 이번 축제는 장춘시 당위 선전부에서

"쯔양 지켜주려 받은 돈, 돌려주겠다" 구제역, 충격 고백 들어보니...

"쯔양 지켜주려 받은 돈, 돌려주겠다" 구제역, 충격 고백 들어보니...

사진=구제역 유튜브 채널 유튜버 쯔양을 협박해 거액을 받아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유튜버 '구제역'이 이를 부인하며 해명 방송을 진행했다. 구제역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쯔양님의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한 점, 유튜버들에게 후원금을 지불하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