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유통/소비자
  • 작게
  • 원본
  • 크게

마오타이 주가 1000위안 고지 코앞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6.26일 09:47



최근 마오타이(茅台)의 주가가 1000위안(16만원)에 육박, 조만간 1000위안선을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25일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 )이 보도했다.

지난 24일 마오타이의 주가는 장중 한때 999.69위안까지 올라갔으나 1000위안 고지를 눈앞에 두고 다시 하락, 987.01위안으로 장을 마감했다. 마오타이의 시총은 12399.93억위안으로, 각 주식 시장에 상장된 시가를 합산하는 방식의 계산법에 의하면 또다른 공룡기업인 페트로차이나의 시총을 능가한다.

지난해 꾸이저우마오타이(贵州茅台)회사는 마오타이 기주(基酒) 4만 9700톤을 생산했고 기타 시리즈 주류의 기주 2만500톤을 생산했다. 지난해 기업 매출 중 87%가 마오타이주를 판매해 얻은 수입으로 총 753억 6400만위안에 달했다.

마오타이주식은 외자기업이 선호하는 소비주로, 골드만삭스는 마오타이의 목표 주가를 연이어 상향, 1016위안으로 내다보고 있다. 골드만 삭스뿐만 아니라 모건스텐리 역시 마오타이의 목표가를 종전의 890위안에서 990위안으로 상향한바 있으며 증권가에서는 마오타이의 주식에 대해 '매입' 또는 '강력 추천' 등급을 매기고 있다.

윤가영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