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국제론평, 유럽은 향항문제에서 그릇된 메시지를 보내서는 안된다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7.20일 00:00
유럽의회가 일전에 향항 관련 결의안을 채택하고 이른바 “평화 시위자”에 대한 기소를 취소하고 향항 경찰 집법행위에 대해 조사할 것을 중국 향항 특별구 정부에 무리하게 요구했다.

이 결의안은 최근 향항에서 발생한 심각한 폭력행위를 무시하고 향항경찰들이 받은 피해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며 최저한도의 시비표준과 법치관념도 없는, 향항 법치질서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자 중국내정에 대한 조폭한 간섭이다. 중국은 이 결의안에 강렬한 비난과 단호한 반대를 표한다.

법치는 향항사회의 기반이다. 향항 일부 극단세력의 폭력행위는 요구를 평화적으로 표달하는 최대한계를 훨씬 초월했고 향항의 법치질서를 심각하게 유린했다. “한나라 두가지 제도” 최저선에 대해 공공연히 도전하는 것은 그 어느 주권국가든지 절대 용납할수 없다. 향항의 조국 귀속 22년동안 중국정부는 헌법과 향항 기본법에 근거해 “한나라 두가지 제도”와 “향항인이 향항을 다스리는” 기본방침을 관철해왔고, 향항민중은 진정으로 나라의 주인이 되여 법에 따라 전례없는 민주권리와 자유를 향유하고 있으며 국가발전의 혜택을 향유하고 있다. 향항사무는 중국내정에 속하고 그 어떤 국가와 조직, 개인이든지 모두 간섭할 권리가 없다. 유럽은 자체 일만 잘 관리하고 실제행동으로써 중국과 함께 중국, 유럽관계의 건전하고도 안정한 발전을 수호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의 초·중·고 학부모들이 교사의 능력을 신뢰하지 않으며, 98%에 달하는 학부모가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현지시간 19일 한국교육개발원(KEDI)에 따르면 한국 교육개발원이 지난해 8∼9월 만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우리 스스로 제약할 필요 있나"…방북승인절차 대폭 간소화 가능성 조선 호응 여부가 최대 관건…'신변안전'·'국제사회 설득'도 과제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정부가 최근 대북 개별관광과 함께 제3국을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몽골 울란바토르 선수의 작품 ‘구해줘’가 1등을 차지했다. 호주 산불을 소재로 많은 야생 동물의 죽음을 이야기하며 환경보호의 시급성을 알렸다. (흑룡강신문=하얼빈)지난 13일 제25회 하얼빈(哈爾濱) 국제 눈조각 대회가 타이양다오(太陽島) 눈조각 예술 박람회장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