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자율주행으로 고속도로 달리며 '쿨쿨'…美운전자 영상 또 논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09.11일 10:34
테슬라 "운전자가 언제든 수동 전환할 수 있게 운전대에 손 올리고 있어야"

  (흑룡강신문=하얼빈)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달리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몸을 맡긴 운전자가 숙면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또다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고속도로를 달리는 자율주행 차량에서 잠든 운전자

  9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다코다 랜들이라는 이름의 남성은 전날 매사추세츠주 뉴턴시 인근 고속도로를 지나던 도중, 옆 차선의 테슬라 자동차 운전석에서 고개를 떨군 채 잠든 남성을 발견했다.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여성도 등받이를 젖힌 채 깊은 잠에 빠져 있었다.

  랜들은 "믿을 수 없어서 한 번 더 확인했는데, 정말로 운전자가 다리 사이에 고개를 떨어뜨리고 완전히 잠들어 있었다"고 당시 목격담을 전했다.

  그는 잠든 운전자를 깨우려고 자신의 자동차 경적을 울려봤지만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면서 "이 남성이 얼마나 오랫동안 잠들어 있었는지 알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테슬라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영상이) 운전자들의 위험한 장난으로 보인다"면서 "테슬라의 운전자 관리 시스템은 운전자에게 반복적으로 운전에 대한 주의를 주며, 이를 무시할 경우에는 자율주행 기능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테슬라 자체 안전보고서에서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의 도움을 받는 운전자가 그렇지 않은 운전자보다 교통사고 발생률도 더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테슬라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오토파일럿 기능은 완전한 자율주행이 아니라 "운전자가 철저한 주의를 기울인 상태에서 언제든 수동운전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운전대에 손을 올리고 있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달리는 자율주행 차량 안에서 잠든 운전자

  미국에서 잠을 자면서 자동차를 자율주행하는 운전자가 논란이 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8월에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고속도로에서 자동차를 자율주행 모드로 바꾼 채 잠든 운전자의 모습이 포착돼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됐다.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올해 초 LA에서 갑작스럽게 차선을 바꾼 앞차에 미처 대처하지 못하고 소방차와 충돌한 운전자가 자율주행 기능을 사용하고 있었다는 조사 보고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습근평 하남성 시찰: 새시대 중원에서 한층 더 아름다운 장을 수놓아야

습근평 하남성 시찰: 새시대 중원에서 한층 더 아름다운 장을 수놓아야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습근평이 일전에 하남성을 시찰했다. 시찰 기간 습근평은 당중앙의 결책포치를 참답게 관철 실시하고 안정 속에서 발전을 모색하는 총적 기조를 견지하며 새 발전리념을 견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성장을 안정

중국 하얼빈, 제2회 건강노년체육축제 개막…“노인 삶의 질 높인다”

중국 하얼빈, 제2회 건강노년체육축제 개막…“노인 삶의 질 높인다”

(흑룡강신문=하얼빈) 하얼빈(哈尔滨)시 제2회 건강노년체육축제가 지난달 29일 중국 헤이룽장(黑龙江)성 빙상기지 배드민턴관에서 개최됐다. 첫 경기로는 제기차기가 실시됐고 하얼빈시 30개 팀, 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참가자들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은 사람은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개통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개통

(흑룡강신문=하얼빈)9월 18일 찍은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내경이다. 이날 성도궤도교통그룹, 사천건천박물관, 중차그룹 성도회사 등 단위에서 공동으로 제조한 ‘류동박물관’ 주제렬차가 성도 지하철7호선(순환선)에서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료해에 따르면 주최측은 30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