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현대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지분 100% 인수 고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0.23일 09:58



홍콩 언론을 통해 현대자동차가 중국 합작 법인 중 한 곳의 지분 100%를 인수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22일 신랑재경(新浪财经)은 홍콩 언론의 21일 보도 내용을 인용해 쓰촨현대(四川现代)의 지분 매입을 통해 해당 기업의 소유권을 획득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해당 기업에 대한 여러가지 사업 구상이 고려되는 가운데 지분 매입도 그 일부분이라는 것이다.

현대차 측은 현재 파트너사인 쓰촨 난링자동차(南岭汽车)그룹과 쓰촨현대의 중국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논의가 오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 역시 현대 자동차가 합작사인 쓰촨현대자동차(Sichuan Hyundai Motor)에 대한 여러 가지 지분 확대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의 이 같은 움직임은 다른 외국 자동차 제조기업이 중국에서 영향력을 키워가는 추세를 따르기 위함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한 업계 인사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중국 전기 자동차 합작사의 지분을 대량 매입하기 위해 준비 중이고 BMW도 중국 주요 합작사 지배권을 인수하는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럭과 버스를 생산하는 쓰촨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와 중국 쓰촨난링자동차가 50%씩 지분을 보유하며 설립한 합작사다. 최근 판매량이 부진한 것으로 알려졌고 올 1~9월까지 판매량은 약 2500대에 불과했다.

한편 외국 기업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중국 정부의 외자 지분구조 제한 해제와도 관련이 깊다. 지난 1994년 중국은 외국과의 자동차 합작 기업의 경우 중국 측의 지분율은 50%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특수 목적 차량과 신재생에너지 자동차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자동차 기업에 대해 외국 자본 비중 제한을 없애기로 했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8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야호, 우리가 왔어요" "드디어ㅡ 해방이다" 흥겨운 훌라라 노래반주에 맞추어 노인분들이 화려한 한복차림으로 춤을 추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신록이 무르익는 6월 3일 풍경이 수려한 노산풍경구 양커우해변백사장에 알록달록한 한복을 차려입은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민법전: 인터넷상 인격권침해행위금지령 명시, 침권행위 제때에 제지시켜 더 큰 손해 방지

민법전: 인터넷상 인격권침해행위금지령 명시, 침권행위 제때에 제지시켜 더 큰 손해 방지

민법전은 인격권을 단독 편성해 인간을 근본으로 하는 우리나라의 립법 취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당면 인터넷기술, 데이터과학기술, 생물과학기술 등 신시대 신기술은 중국에서 전례없는 발전을 가져와 사람들의 일상을 개변시키고 있다. 민법전 인격권편의 일부 규정

청도: 중한 국제전자상거래 전 과정 리력추적 실현

청도: 중한 국제전자상거래 전 과정 리력추적 실현

6월 3일, 한국에서 온, 전 과정 리력추적을 실현한 상품이 청도 서해안종합보세구역 국제전자상거래감독관리쎈터 창고에 들어가고 있다. 이날, 청도해관의 감독관리하에 일련의 한국에서 수입한 전자상거래 상품이 산동자유무역구 청도구역에서 통관허가를 받았다. 신

해남자유무역항구, ‘청사진’을 ‘실경도’로 건설한다

해남자유무역항구, ‘청사진’을 ‘실경도’로 건설한다

시간은 발전의 변화를 증명했고 해남은 이런 변화중에서 유난히 찬란했다. “제도집성혁신을 두드러진 위치에 놓고 사상을 해방하고 대담하게 혁신하며 성숙된 항목을 출범하고 흔들림 없이 행하며 장기적으로 견지해야 한다.” 일전에 습근평 총서기는 해남자유무역항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