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현대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지분 100% 인수 고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0.23일 09:58



홍콩 언론을 통해 현대자동차가 중국 합작 법인 중 한 곳의 지분 100%를 인수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22일 신랑재경(新浪财经)은 홍콩 언론의 21일 보도 내용을 인용해 쓰촨현대(四川现代)의 지분 매입을 통해 해당 기업의 소유권을 획득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해당 기업에 대한 여러가지 사업 구상이 고려되는 가운데 지분 매입도 그 일부분이라는 것이다.

현대차 측은 현재 파트너사인 쓰촨 난링자동차(南岭汽车)그룹과 쓰촨현대의 중국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논의가 오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 역시 현대 자동차가 합작사인 쓰촨현대자동차(Sichuan Hyundai Motor)에 대한 여러 가지 지분 확대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의 이 같은 움직임은 다른 외국 자동차 제조기업이 중국에서 영향력을 키워가는 추세를 따르기 위함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한 업계 인사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중국 전기 자동차 합작사의 지분을 대량 매입하기 위해 준비 중이고 BMW도 중국 주요 합작사 지배권을 인수하는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럭과 버스를 생산하는 쓰촨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와 중국 쓰촨난링자동차가 50%씩 지분을 보유하며 설립한 합작사다. 최근 판매량이 부진한 것으로 알려졌고 올 1~9월까지 판매량은 약 2500대에 불과했다.

한편 외국 기업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중국 정부의 외자 지분구조 제한 해제와도 관련이 깊다. 지난 1994년 중국은 외국과의 자동차 합작 기업의 경우 중국 측의 지분율은 50%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특수 목적 차량과 신재생에너지 자동차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자동차 기업에 대해 외국 자본 비중 제한을 없애기로 했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8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마음의 부자' 김성규씨의 사전 사랑

'마음의 부자' 김성규씨의 사전 사랑

“숙명이라 할가…” 1983년 21세 때다. 중앙민족대학 조선어학과 3학년생 김성규(1962년 생)는 시간 날 때마다 훑어보는 《조선말사전(6권사전)》 속의 낯선 외래어에 점차 호기심을 갖게 되였다. 그 호기심을 해결하는 방법도 간단했다. 사전 속 외래어들을 처음부터 마

가수 백청강,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근황

가수 백청강,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근황

조선족 가수 백청강이 과거 암을 극복했던 것으로 알려져 회자되고 있다.   백청강은 지난 2012년 직장암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초기로 진단받아 치료를 받고 완치했다고 전해졌다.   백청강은 KBS `비타민`에서 암에 걸렸을 때를 회상하며 이야기했다.   백청강은 "

중국녀자축구 브라질 꺾고 우승

중국녀자축구 브라질 꺾고 우승

10일 저녁에 열린 영천 녀자축구 국제초청경기에서 중국팀은 브라질팀과 90분간 격전을 치렀지만 0대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로 승패를 결정했는데 중국팀의 4명 키커가 모두 득점에 성공했고 브라질팀은 2명 키커가 실축했다. 이로써 중국팀은 강력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