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코로나 걸렸던 사람만 오세요”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9.09일 08:19
  브라질의 유명 휴양지 페르난두지노로냐 군도가 해변을 재개장하면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회복한 사람만 들어올 수 있다.”는 독특한 조건을 내걸었다. 에메랄드빛 바다와 돌고래 떼로 유명해 ‘환상의 섬’으로 불리우는 이곳은 3월 21일부터 관광객 출입을 금지했으나 이달 1일부터 입장을 허가했다.



  ‘코로나 완치자’에게만 개방되는 페르난두지노로냐 군도의 모습.

  CNN 등 매체들에 따르면 이 군도에 들어오는 관광객은 최소 20일 전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음을 증명하는 유전자 증폭검사 혹은 코로나19 항체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혈청검사 결과중 1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주정부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회복자의 재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우려를 제기하는 시선이 상당하다. 특히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의 방문은 여전히 허용하지 않아 이 역시 납득하기 힘든 결정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브라질 동북부 페르남부쿠주에서 약 350킬로메터 떨어진 대서양에 위치한 이 군도는 21개 섬으로 이뤄졌다. 2001년 유네스코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했다. 주민 약 3500명이 거주하고 있고 지난해 방문한 관광객은 10만 6000명이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자의 예술 매력속으로 풍덩

수자의 예술 매력속으로 풍덩

최근 2020년 아시아 수자 예술전시회가 북경시 해전구 북경시대 미술관에서 열렸다. 전시회에는 11개 나라와 지역에서 온 33명 예술가들이 32건의 수자 예술작품을 전시했다. 이중 10개 작품은 글로벌 첫 전시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시회는 오는 11월 22일까지 지속된

강서성 박물관 신관 정식 오픈

강서성 박물관 신관 정식 오픈

지난 27일, 강서성 박물관 신관이 정식 오픈되였다. 전시면적이 2.8만평방미터에 달하는 신관에는 강서 각지에서 발견한 진귀한 력사문물과 고대예술 정품 8만여건이 소장되여 있다. /신화사

길림성 호적제도 개혁방안 제출! 세집도 입적할수 있어!

길림성 호적제도 개혁방안 제출! 세집도 입적할수 있어!

일전에 길림성 공안청, 길림성 교육청과 길림성 인력자원사회보장청, 길림성 위생건강위원회 등 부문은 공동으로 “길림성 호적제도개혁을 전면적으로 심화할데 관한 의견”을 반포했다. 의견은 호적제한을 취소하고 거주증 신청사업을 최적화하며 봉사성을 높이는 등 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