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길림장백산문화전 개최, 장백산의 력사문화 조명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2.09.16일 09:50
고서는 어떻게 씌여졌고 문물은 어떻게 생겼을가? 동일한 전시대에서 그것들은 ‘대화’로 력사문화를 이야기하고 있다. 9월 13일, 길림장백산문화전이 길림성전적박물관에서 개최되였다.

전람은 길림성도서관에 소장된 진귀한 고적 《산해경》, 《삼국지》, 《장백산 령적전영(灵迹全影)》 등 172권의 문헌; 길림성문물고고소 에 소장된 석기. 도기, 순금장신구, 건축장식품 등 128점의 문물; 길림성자연박물관에 소장된 흑곰, 꽃사슴, 자담비, 홍두삼나무 등 13점의 동식물표본과 길림성 촬영가협회의 사진작품들이 문헌기록과 문물유물의 두가지 상호 립증방식으로 길림 장백산문화의 발전자취를 더듬었다.

해설자는 《산해경》에 기록된 불함산(不咸山, 장백산)을 시작으로 전적(典籍)을 이야기하는 동시에 문화재에 대한 해설을 통하여 길림 장백산문화의 진화과정과 풍부한 내포, 독특한 매력을 생생하게 표현했다. 전람은 시간을 축으로 '동굴 모닥불 문명의 발자취', '관동고비 창파직로', '옥책재현, 의례장백', '빙설비단, 장백성산', '영용불굴, 정신영속' 등 5개 부분으로 나눠 구석기시대부터 전국, 한당, 료금, 명청 및 근대에 이르는 길림 장백산의 력사문화를 조명했다.

전람현장에서는 선장본제작과 고서적복원 체험을 전개했으며 문화재보호활동이 전시청에 진입하여 ‘보고’ ‘만들고’ ‘느끼는’ 과정을 통해 관중들의 중화문맥을 이어가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불러일으켰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경유전 루계로 24억톤 이상 원유 생산

대경유전 루계로 24억톤 이상 원유 생산

  우리 나라 륙지에서 가장 큰 유전인 대경유전은 발견된 지 63년 이래 루계로 24억톤 이상에 달하는 원유를 생산했다. 이는 국내 륙지의 유전에서 동시기에 생산된 원유 총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된다. 유전 개발 난이도가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대경유전에서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조선족자치현정협위원회에서는 ‘홍색장백’을 주제로 장백인민혁명투쟁사 문사자료 수집에 나서고 있다. 백산시 강원구정협 만서정 주석을 취재하고 있다. 문사자료 수집에 나선 취재팀 9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 5일간 현정협문사위원회 최명광 주임은 현당위 당학교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리오넬 메시가 2022 FIFA 까타르 월드컵이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메시는 남미 매체 와 가진 인터뷰에서 까타르 월드컵을 기다리는 심정을 전하며 자신의 국가대표 거취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메시는 “월드컵까지 남은 일수를 마음 속으로 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