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교부 대변인: 미 부정 수단으로 중국 기업 발전 저해 사실 드러나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09.26일 14:39
미국 정부가 지난 2009년부터 화위를 해킹해 기밀을 탈취했다고 폭로한 보고서에 대해 왕문빈 외교부 대변인은 9월 2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정부가 불법적이고 불공평한 수단으로 중국 기업의 발전을 저해해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는 관련 국가가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의 ‘정치 협박’에 동조하지 말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태도로 공평․개방․포용․비차별의 경영 환경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 국가안전부는 지난 9월 20일 〈미국 정보기관의 해킹 주요 비렬 수단 폭로〉보고서를 통해 중국에 대한 미국의 기밀 탈취를 폭로했다.

기자회견에서 해당 보고서를 언급하며 미국 정부가 지난 2009년부터 화위 본사 서버에 침투해 감시해온 것에 대해 중국은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왕문빈은 “중국은 미국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일방적으로 중국에 대해 해킹하며 기밀을 탈취해 왔다는 사실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며 이는 중국 통신 안보에 엄청난 위험을 가져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이 ‘중국 해커 공격설’ 등 거짓 정보를 끊임없이 만들고 퍼뜨리는 것은 전형적이고 위선적인 정치 조작이라고 덧붙였다.

왕문빈은 “더 주목할 만한 점은 미국 정부가 지난 2009년부터 화위에 대한 해킹을 통해 기밀 정보를 탈취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오래동안 ‘국가 안보’를 핑계로 화위를 비롯한 중국 하이테크기업을 억압해왔지만 ‘기밀 탈취’로도 이른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왕문빈은 이는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을 억압한 것이 ‘국가 안보’ 때문이 아니라 정상적으로 경쟁해서는 앞서지 못해 불법적이고 불공평한 수단으로 중국 기업의 발전을 저해해왔다는 사실이 그대로 드러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왕문빈은 “관련 국가들이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의 ‘정치 협박’에 동조하지 말고 전략적이고 자주적인 판단을 견지하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태도로 공평․개방․포용․비차별의 경영 환경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브브걸 멤버였던 유정이 '브브걸'을 탈퇴하는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유정은 탈퇴 심경을 전하며 "워너뮤직코리아와의 계약이 종료됨과 동시에 브브걸이 아닌 남유정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같이 약속한 게 많은데 이야기를 모두 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사진=나남뉴스 와이프에게는 필요한 신발 한 켤레 사주지 않고 친구들에게는 술자리 비용을 턱턱 내는 고딩엄빠 남편의 모습에 서장훈이 분노했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8회에서는 김지은, 김정모 청소년 부부가 출연한다. 극과 극 통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장영란이 6번째 눈 성형수술을 받은 뒤 자녀들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한의사 남편 한창과 두 자녀와 외식에 나선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란은 아이들이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