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아이 조정석 많이 닮아" 거미❤️콘서트 고정 게스트는 남편이?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0.29일 00:52



OST의 여왕 거미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근황을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8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거미는 "요즘 공연 위주로 하고, 아이를 집중적으로 육아하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앵커는 거미에게 "아이가 너무 예쁠때다. 조정석씨가 한 방송에서 '본인을 그렇게 많이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거미는 "진짜 맞다. 아빠를 굉장히 많이 닮았다. 이제 개월수가 지날 수록 기질이나 성향 면도 아빠 쪽을 더 많이 닮은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OST를 선택할 때 드라마나 시나리오를 좀 보고 선택하신다고 들었다는 질문에 거미는 "가능하다면 그러려고 하는 편이다. 제가 표현할 수 있는 어떤 목소리 톤이나 이런 느낌들이 있기 때문에 최대한 서사를, 주인공들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을까 그걸 많이 보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아이를 위해 요즘 동요를 많이 부른다는 거미는 "아이가 그 계절에 맞는 노래를 좋아한다. 그래서 요즘은 도토리 노래를 맨날 해달라고 한다"면서 동요 '도토리'를 부르기도 했다.

앵커는 거미에게 "거미 씨 창법대로 도토리, 어떻게 느낌이 다른가"라고 물어보자 거미는 "제 창법대로 부르면 아기가 싫어한다. 제가 조금만 바이브레이션을 넣어도 울어버린다"며 웃었다.

거미는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았다. 그녀는 "제가 팬분들한테 받는 위로가 크다. 제가 그분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게 노래 밖에 없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거미는 육아로 인해 20주년 앨범을 준비하지 못하는 마음을 담아 팬들을 위해 를 발표한 바 있다.

거미 공연에 오면 게스트는 무조건 조정석?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오래된 팬들이 많아 거미는 팬들을 보면 울컥하기도 한다고. 가족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기분이라고 밝힌 그녀는 11월부터 전국투어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앵커가 "올 초 콘서트에서 조정석 씨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굉장히 화제가 됐다. 혹시 이번에도 그분이?"라며 운을 띄웠다.

그러자 거미는 "사실 농담 반, 진담 반 그런 이야기를 나누긴 했다. 얼마전에 '거미의 공연에 오면 게스트는 무조건 조정석이다' 이건 어떠냐, 서로 그런 이야기도 나눠봤다. 아직 구체적으로 그 부분에 대해서 정해진 건 없다"고 설명했다.

거미는 지난 2013년부터 열애를 이어오던 조정석과 2018년 6월, 5년의 열애끝에 결혼했다. 그녀는 남편에 대해 "너무 감사하고 고맙고 행복하다. (음악적인) 그런 대화가 통한다"며 남편 조정석을 향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슬럼프를 극복하는 방법을 묻자 거미는 "제일 크게 슬럼프를 느꼈던 순간이 있다. 음악이 조금 빠르게 변화가 된 시점이 있었다. 굉장히 많은 공을 들여 만든 앨범이 순식간에 많은 분들에게 잊혀졌다. 들려드리지도 못한 적도 많았다."며 운을 뗐다.

그녀는 "그런 순간에 '아 진짜 다른 일을 할 수 있을면 해야 하나'라는 생각도 했다"고. 하지만 거미는 "그때 저를 일어나게 해줬던 게 저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이다. 그 와중에도 제 음악을 좋아해주시는 분들도 계셔 위로하고 지키고 해야한다"며 소신을 밝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9%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1%
10대 14%
20대 0%
30대 29%
40대 29%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이번 빙설시즌에 흑룡강은 어느 정도 인기를 끌었을까? 먼저 두조의 데이터를 보자. 2024년 양력설기간 동안 흑룡강성은 총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전년 대비 173.7%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69억 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364.7% 증가했다. 방금 끝난 음력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정월대보름밤의 일월호반에는 불꽃이 휘황찬란하고 인파가 밀물과 같았다. 2월 24일 밤, 수분하시 정월대보름축제 불꽃놀이가 북해공원 일월호에서 열려 대중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즐겁고 화목하며 경사스러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여 수분하의 인기, 소비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룡강과 서장에 꽃등불이 비치고, 두 고향이 한데 모였다. 2월 25일, 시가체시(日喀则市) 인민정부와 흑룡강성 제8진서장지원작업팀이 주최하고 시가체시관광발전국이 주관하고 씨트립 그룹이 후원하고 흑룡강성 문화관광청이 지원하는 '룡장정견, 량향정원' 시가체관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